개그맨 김태호 '군산 화재'로 사망…KBS 희극인실도 '충격'[종합]

입력 2018.06.19 17:15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개그맨 김태호(본명 김광현)가 군산 화재로 세상을 떠난 소식에 후배들도 충격에 빠졌다. 향년 51세.
19일 김태호의 부고 소식이 KBS 희극인실에 공지됐다. 스포츠조선 취재 결과 후배들은 "선배가 군산 유흥주점 방화 사건의 피해자이자 사망자 중 한 명이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충격을 받았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기수 차이가 나는 것 같지만 희극인들 사이는 가깝고, 잘 알고 있는 선배님이기에 더 마음이 아프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전라북도 군산시의 한 유흥주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당시 김태호는 지인들과 골프 행사를 위해 군산을 찾았다가 뒤풀이를 위해 술집을 찾았다가 사고를 당했다. 김태호와 함께한 지인 중 한 명도 사망하고, 한 명은 서울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재 부검을 끝낸 김태호의 시신이 가족들 품으로 이송중이며 김태호의 가족은 빈소를 준비중이다. 특히 고인에게는 두 딸이 있어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한편 군산경찰서는 주점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지른 혐의(방화치사)로 이모 씨(55)를 체포해 조사 중이다. 이 씨는 외상값 10만원 때문에 주인과 시비를 벌이다 방화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3명이 사망하고, 3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
김태호의 빈소는 성남 중앙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며, 발인은 오는 21일이다.
김태호는 1991년 KBS 공채8기 개그맨으로 데뷔, '코미디 세상만사' '6시 내고향' 등에 출연했으며 최근에는 행사 전문MC로 활동했다. 2014에는 대한민국문화연예대상 MC우수상을 수상했다.
ly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