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리와 안아줘' 김경남, 결핍투성이 블랙현무 섬뜩한 변신

입력 2018.06.15 13:36

MBC 수목 미니시리즈 '이리와 안아줘'(극본 이아람/연출 최준배 /제작 이매진아시아, 컴퍼니 칭)에서 연쇄살인범 윤희재(허준호 분)의 악을 대물림한 큰아들 윤현무로 분한 김경남이 14일 방송에서 동생 도진(장기용 분)과 대치하는 소름 엔딩으로 숨막히는 긴장감을 선사했다.
김경남이 분한 현무는 아버지 윤희재를 사형수로 복역하게 만든 도진과 재이(진기주 분)에 대한 뿌리 깊은 증오를 가진 인물. 출소 후 도진과 그의 주변 사람을 습격하도록 사주하고 재이를 예의주시하는 등 극에 긴장감을 더하며 '이리와 안아줘'의 소름메이커로 등극했다.
이날 한재이 습격 사건의 가장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현무는 도진과 통화하며 주변인물부터 박살내겠다고 협박하는가 하면 옥희(서정연 분)의 국밥집에서도 도진과 재이를 향한 뿌리 깊은 증오를 드러냈다. 그러고도 사람이냐는 옥희의 말에 "그럼 짐승인가부지"라고 내뱉으며 가게를 엉망으로 만드는 현무는 섬뜩 그 자체였다.
하지만 폭력적인 모습 가운데에서도 여동생 소진(최리 분)에게만은 흔들리는 눈빛, 즐겁게 식사하는 가족을 지켜보는 모습은 현무가 지닌 결핍을 짐작케하기도. 현무와 도진이 재이의 집 차고에서 경찰과 용의자로 재회하는 엔딩신은 극의 긴장감을 최고조로 높였다. 선과 악을 대변하는 듯한 도진과 현무의 강렬한 대치는 다음 회를 더욱 궁금하게 만들며 짜릿함을 선사했다.
결핍투성이 현무에 빙의해 섬뜩한 연기를 펼쳐보이고 있는 김경남은 전작 '슬기로운 감빵생활'과는 180도 다른 열연으로 '이리와 안아줘'의 긴장감을 더하고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