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김승수X박정철, 상상초월 통영 다찌집 'KO패'

입력 2018.06.15 13:01

'배틀트립' 김승수-박정철이 '상상초월' 통영 다찌집에 화들짝 놀란다.
16일 방송예정인 KBS 2TV 원조 여행 설계 예능 '배틀트립'은 '국내 섬 여행'을 주제로, 중년 여심을 뒤흔드는 배우 김승수-박정철이 경상남도 통영과 욕지도를 여행하는 '하루세끼투어'를 펼친다.
'하루세끼투어'라는 투어명처럼 김승수-박정철은 남다른 먹방 여행을 예고하고 있다. 하루 세끼 식사를 하지만 '보통의 세끼'가 아님을 밝힌 것.
통영의 명물 '다찌집' 방문에 설렘을 감추지 못한 두 사람. 이들은 다양한 주류와 함께 먹음직한 안주거리가 푸짐하게 나온다는 사실에 행복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하지만 이내 다찌집의 차림상 스케일에 "여기서 또 나와?"라며 입이 다물지 못했다고. 수라상 뺨치는 음식 행렬에 눈을 크게 뜬 것을 물론, 2인분이 맞는지 확인하며 다 먹을 수 있을지 고민에 빠졌다.
그런 가운데, 시꺼먼 입술의 김승수가 포착돼 웃음 터지게 한다. 그는 입술이 까맣게 변한 것도 모르고 행복하다는 듯 해맑게 웃고 있는 모습. 이는 오징어를 먹다가 먹물 범벅이 된 김승수의 모습으로, 그는 그저 감탄을 터트리며 음식을 흡입하기에 바빠 식사가 끝날 때까지 얼굴 체크를 하지 못했다고.
두 사람은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 통영 다찌집 외에도 통영에서만 볼 수 있는 굴요리 끝판왕으로 '표심 굳히기'에 들어갔고, 이들의 쉴 새 없는 먹방에 방청객들이 군침을 꼴깍 삼키는 소리가 스튜디오를 채웠다는 후문. '배틀트립'에서 공개될 경남 통영의 숨겨진 맛집들과 끝판대장인 굴요리에 대한 궁금증과 기대감이 커진다.
'배틀트립'은 월드컵 중계로 16일(토)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