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지도부 총 사퇴…김동철 비대위원장 체제로

입력 2018.06.15 11:59 | 수정 2018.06.15 12:06

지난 13일 오후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 박주선 공동대표가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6·13 지방선거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조선DB
바른미래당의 박주선 대표와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15일 총사퇴했다.

바른미래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가 끝난 후 “최고위 모두가 당 대표와 함께 동반사퇴 하기로 했다”며 사의를 밝혔다. 유승민 전 공동대표는 전날 별도로 기자회견을 하고 당 대표직을 사퇴했다.

박 대표는 “김동철 원내대표가 차기 비대위원장을 겸임하기로 했다”며 “비상대책위원장은 당헌상 당무위에서 선출하게 돼 있는데, 아직 당무위가 구성되지 않아 최고위에서 비대위를 선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3일이 아닌 오늘 사퇴하는 이유는 후임 지도부를 선출하기 위함”이라고 했다.

그는 “신임 원내대표는 국회 하반기 원 구성 이후 선출할 예정이지만, 원 구성이 길어지면 비대위원들이 시기를 조정할 수 있다”며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는 가급적 2개월 안에 이뤄지면 좋겠다는 권고사항을 덧붙였다”고 전했다.

박 대표는 “선거 패배에는 여러 관점이 있을 수 있다”며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는 대안 정당을 목표로 출범했는데, 정체성에 대한 내부 혼란이 있다는 평가도 귀담아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보수만 얘기하고 진보는 거들떠보지 않았다는 시각도 있다”고 했다. 이같은 발언은 전날 유승민 전 대표가 당 대표 사퇴 기자회견에서 “당의 정체성이 확고하지 않았던 것이 패인(敗因)”이라고 밝힌 바를 에둘러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그는 “6·13 지방선거를 통해 더불어민주당 1당 체제가 된 상황에서 제3당의 견제와 협치에 대한 사명과 책임은 더 커졌다”며 “실패는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패배지만 포기는 영원히 일어설 수 없는 패배인 만큼, 우리는 반드시 일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 대표는 손학규 전 선거대책위원장의 추후 역할에 대해 “손 전 위원장이 우리 당에 있다는 것 자체가 고마운 것”이라며 “본인 의지에 따라 역할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손 위원장이 차기 전당대회에서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손 전 위원장은 이날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모두발언에서 “바른미래당이 중도개혁 세력으로 새 정치를 펼치려 했으나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면서도 “이제 야권은 바른미래당 중심으로 근본적으로 재편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에게 필요한 야당은 중도 개혁 정당”이라며 “바른미래당은 6월 13일 이후 더 단단해지고 화합해야 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은 또 결의문을 통해 “바른미래당은 국민의 선택을 엄중하게 받들겠다”며 “뼈를 깎는 자세로 철저하게 성찰하고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이들은 “우리는 비록 패배했지만 다당제의 가치, 중도개혁과 실용의 정치가 패배한 것은 결코 아니다”라며 “바른미래당은 국민이 믿어주실 때까지 처절한 반성과 치열한 혁신으로 다시 일어서겠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