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CVID와 조선반도 비핵화는 별개"

조선일보
  • 김명성 기자
    입력 2018.06.15 03:00

    [美北정상회담 이후]
    조총련 기관지 통해 속내 드러내

    북한이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12일) 하루 만에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와 '조선반도 비핵화'는 별개라는 입장을 내놓았다. 북한의 입장을 대변하는 조총련 기관지 조선신보는 13일 이같이 밝혔다. 이는 미·북 간 합의문 발표 이후 처음 나온 북한의 입장이어서 비핵화 문제에 대한 북한의 속내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조선신보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앞서 '조선반도 비핵화'가 아니라 '북조선의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에 초점을 맞추어 그것이 당장 이루어져야 한다고 하는 주장이 류포되였다"며 "정보조작, 여론유도에 불과했다"고 했다. 이에 대해 국책연구소 관계자는 "미국이 요구한 CVID 방식과 북한이 주장한 '조선반도 비핵화'가 별개라는 의미"라며 "미국의 대한반도 확장억제와 주한미군 주둔 자체를 부정하는 '조선반도 비핵화'가 이번 미·북 정상회담 합의문에 나온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임을 강조한 것"이라고 했다.

    조선신보는 또 '서로 핵무기를 겨누고 싸우는 두 나라'란 표현을 통해 자신들을 미국과 동등한 핵보유국으로 인정해 줄 것을 노골적으로 요구했다. 남성욱 고려대 교수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3일 '트럼프 행정부 1기 안에 북한의 주요한 '핵 군축'(nuclear disarmament) 조치를 원한다'는 표현을 사용한 것은 '조선반도 비핵화'와 '북한 비핵화'의 차이를 모르고 북한의 용어혼란전술에 농락당한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