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법무·여성가족부 장관 등 교체 물망

입력 2018.06.15 03:00

[6·13 민심 / 부활한 친노·친문]
민정수석실, 장관 평가 마치고 與핵심 인사들 만나 개각 협의

이낙연 국무총리가 예고했던 '6·13 지방선거' 이후 개각(改閣)이 윤곽을 잡아가고 있다. 시기는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 국빈 방문 이후인 25일쯤, 개각 폭은 김영록 전남지사 당선자의 지방선거 출마로 공석이었던 농림축산식품부를 포함한 3~4개 부처로 가닥이 잡히고 있다.

청와대는 민정수석실을 중심으로 현직 장관들에 대한 평가를 마쳤고, 지방선거 당일부터 민주당 핵심 인사들을 접촉하며 개각을 협의하고 있다. 청와대 백원우 민정비서관은 지난 13일 여의도 모처에서 김태년 민주당 정책위의장을 2시간 이상 비공개로 만나 개각 문제 등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각 대상 부처로는 농림축산부 외에 김상곤 교육부장관, 박상기 법무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장관 등이 거론되고 있다. 이 총리는 지난달 개각에 대해 "일 중심으로 다른 방식이 필요할 경우 장관을 교체할 수 있다"고 했었다. 김 교육부장관은 대학 입시 혼선으로, 박 법무장관은 가상 화폐 초기 대응 문제로 민주당과 혼란을 빚었다. 송영무 국방장관도 문정인 외교안보특보와 자주 충돌했다. 그러나 이 총리는 지난달 "법무·국방·환경·여성가족부가 장관 평가에서 꼴찌를 받았다는 말이 있다"는 질문에 "꼭 정확한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송 국방장관의 경우 외교·안보의 연속성 차원에서 교체 가능성이 작다는 분석도 있다.

개각의 변수는 현역 의원들의 입각(入閣)을 바라는 민주당의 요구와 지방선거 이후 민주평화당, 바른미래당과의 연정(聯政) 또는 정계 개편 여부다. 민주당 일부에선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의 당 대표 출마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와 총리실은 "정치적 요인의 개각은 없을 것"이라고 했다.

여권 일각에선 민주당이 향후 연정을 추진하기 위해 민주평화당과 바른미래당 인사를 장관에 기용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하지만 여당 관계자는 "야당 인사를 입각시키는 계획은 현재 없다"고 했다. 다만 호남이나 영남 출신 인사가 발탁될 가능성은 없지 않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文대통령, 러시아 순방 후 25일쯤 소폭 개각 정우상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