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트맨과와스프' 에반젤린 릴리 "마블, 여성에 대한 관심 고맙다"

입력 2018.06.14 17:48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7월 4일 전 세계 최초 개봉을 확정한 마블 10주년의 히든카드 <앤트맨과 와스프>의 주역 폴 러드와 에반젤린 릴리와 함께한 라이브 컨퍼런스, 네이버 브이(V)라이브가 성황리에 진행됐다.
지난 12일(화) CGV왕십리에서 열린 <앤트맨과 와스프> 풋티지 상영회 및 라이브 컨퍼런스에 국내 취재진이 대거 참석해 영화는 물론 배우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증명했다. 이날 행사에는 약 15분 분량의 <앤트맨과 와스프>의 영상이 최초 공개되어 참석자들의 기대감을 자극했다. 전 세계가 기다리고 열광하는 마블 스튜디오의 신작답게 짧은 분량만으로도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하기에 충분했다. 상영회 후 '앤트맨' 역의 폴 러드와 '와스프' 역의 에반젤린 릴리와의 라이브 컨퍼런스가 진행되었다.
마블 10주년을 맞이한 올해 <블랙 팬서>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마블의 히든카드' 격인 <앤트맨과 와스프>를 선보이게 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대해 폴 러드는 "만약 저희가 밴드라고 한다면 비틀즈 다음 순서로 콘서트를 하는 것과 같은 느낌"이라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고, 마블 시리즈가 전 세계 영화 팬들의 사랑을 받는 이유에 대해서는 "제작자인 케빈 파이기부터 마블 코믹스의 열렬한 팬이기 때문에 코믹스의 스토리와 캐릭터를 소중하게 생각한다. 그래서 팬들이 무엇을 보기 원하는 지를, 어떤 것에 공감할 수 있는 지, 어떤 것에 흥분하는 지를 정말 잘 아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에반젤린 릴리는 "마블은 우리들을 자신들의 세계로 끌어들이면서 이 세계가 정말 현실이다라고 믿게 만든다. 또 항상 웃음을 주는 장점이 있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앤트맨과 와스프>만의 차별화된 포인트에 대해서도 설명을 이어갔다. 에반젤린 릴리는 "<앤트맨과 와스프>는 '가족'에 초점을 맞추고 있고 가족들이 좋아할 스토리가 담겼다"고 말했고, 폴 러드 역시 "가족 친화적인 영화이다. 여러 세대의 이야기가 유머와 함께 담겨있다"며 거들었다. 또한 "평범한 사람들이 슈퍼 히어로가 되어가는 이야기이기 때문에 더 많이 공감할 수 있다"고 설명해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어 관전 포인트에 대한 질문에는 폴 러드는 "마블에 경찰이 있다. 말 실수를 하면 바로 저희를 체포해서 끌고 갈 거다. 다시는 영화에서 저희를 보지 못할 수 있다"며 스포일러에 대한 유머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어벤져스4>의 결정적 힌트를 전할 것으로 예측되는 '양자 영역'에 대한 질문에 에반젤린 릴리는 "양자 영역을 탐구한다는 것 자체가 '앤트맨' 시리즈가 정말 특별하다는 이유가 된다"며 영화 속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설정 임을 암시했다. 이어 마블의 여성 히어로와 '와스프' 캐릭터에 대해선 "저 말고도 다른 여성 히어로들이 MCU에서 여성의 역할을 잘 연기했다. MCU에서 더 많은 여성 히어로가 많은 인정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또한 "마블이 적극적으로 여성 캐릭터를 전면에 내세우고 있어 고맙게 생각한다. <앤트맨과 와스프>에는 여성 빌런이 등장하고, 여성 히어로와 서로 격투를 벌이는 장면도 아주 흥미로웠다"는 소감을 밝혔다.
배우들 간의 케미에 관한 질문에 폴 러드는 "에반젤린 릴리와의 케미는 정말 좋았다고 생각하고 아주 훌륭했다고 생각한다. 보기에도 그렇게 보이지 않나?"라며 에반젤린 릴리와 친근한 포즈를 취하는 등 남다른 호흡을 과시했다. 이어 "앤트맨과 와스프 역할을 하는 것은 정말 너무나 큰 영광이라고 생각한다. 너무나도 쿨한 팀이다. 정말 즐겁게 작업했다"는 감회를 전했다.
13일(수) 진행된 네이버 V라이브에서도 두 배우는 실시간으로 한국 팬들과 소통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앞서 라이브 컨퍼런스를 통해 남다른 흥케미를 보여준 폴 러드와 에반젤린 릴리는 시종일관 사랑스러운 케미로 유쾌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전국동시지방선거일임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시청자가 함께해 영화에 대한 열띤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고,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 폴 러드와 에반젤린 릴리는 한국어로 자신들의 이름이 적힌 전통부채를 선물 받고 기뻐했다.
국내에서 1,100만 관객을 돌파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개봉하는 것에 대해 부담이 없는지 묻는 질문에 폴 러드는 "마블 시리즈에 대한 긍지를 강하게 느낀다"면서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가 메인 요리라면 우리는 식사를 완성시키는 디저트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영화 속 스토리에 묻는 질문에 에반젤린 릴리는 "스포일러는 절대 안 된다. 나는 크리스마스 선물 스포일러도 싫어했다"는 재치 있는 답변을 전했다. 전작과의 차이점에 대해서는 '와스프' 캐릭터의 본격적인 등장이 시작된다고 전하면서, "매력적인 여성 캐릭터"라며 강조하는 것을 잊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폴 러드와 에반젤린 릴리는 손하트를 만든 뒤 "사랑해요"를 한국어로 외치는 특급 팬서비스를 선사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시빌 워' 사건 이후 히어로와 가장의 역할 사이 갈등하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예측불허 미션과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올해 또 한 번의 마블 블록버스터 신드롬을 일으킬 <앤트맨과 와스프>는 마블 10주년을 빛나게 할 히든카드로서의 역할을 하는 것은 물론 앞으로의 새로운 10주년으로 무한 확장시킬 열쇠를 쥔 작품으로 벌써부터 세계 영화 팬들의 엄청난 관심을 불러모으고 있다.
<앤트맨>에 이어 배우 폴 러드, 에반젤린 릴리가 극을 이끌어가며 할리우드 최고의 명배우 마이클 더글라스와 미셸 파이퍼, 로렌스 피쉬번, 해나 존-케이먼 등 화려한 라인업을 완성했다. 전편에 이어 페이튼 리드 감독이 다시 메가폰을 잡았다. <앤트맨과 와스프>는 7월 4일 한국에서 전 세계 최초 개봉한다.
lunarfly@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