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대표 사퇴 "나라 통째로 넘어가… 제 잘못"

입력 2018.06.14 14:07 | 수정 2018.06.14 18:04

6.13 지방선거가 더불어민주당의 압승으로 나타나자 지난 13일 서울 여의도 자유한국당 당사에 마련된 선거상황실에서 출구조사 결과를 지켜보던 홍준표 대표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조선DB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6·13 지방선거에서 참패한 책임을 지고 당 대표직에서 물러났다.

홍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최고위원회를 열고 “(선거 참패의)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한국당은 지난 13일 지방선거에서 광역 지자체장 2석,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1석을 얻는 데 그쳤다. 이마저도 모두 대구·경북 지역에 국한됐다.

그는 “우리는 참패했고, 나라는 통째로 넘어갔다”며 “모두가 제 잘못”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의 선택을 존중한다”며 “당원 동지 여러분은 부디 한마음으로 단합해 (한국당이)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신뢰 정당으로 거듭나길 바란다”고 했다. 홍 대표는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 별다른 언급 없이 퇴장했다.

한국당은 김성태 원내대표를 중심으로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조기 전당대회를 통한 새 지도부 선출에 나설 전망이다. 김 원내대표는 홍 대표의 사퇴 직후 기자들과 만나 “당 대표 권한대행으로서 앞으로 성난 국민의 분노에 어떻게 답할지, 또 당의 진로와 체제, 보수재건을 어찌할지에 대한 준비를 착실히 하겠다”며 “내일 오후 2시 비상 의원총회를 열고 구체적인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당 전당대회에서 당권에 도전할 인물들로는 김무성 전 대표·이완구 전 총리·남경필 경기도지사·정우택 전 원내대표·나경원 의원 등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대부분의 당권 주자들은 지방선거 국면에서 홍 대표의 독불장군 리더십과 ‘막말’ 논란을 지적하며 홍 대표의 당 지도부와 각을 세운 바 있다. 이들 외의 주요 중진들과 잠룡들도 차기 당권에 도전할 가능성이 있다.

일각에서는 한국당 내에 홍 대표를 대체할만한 리더십이 부족한 만큼, 홍 대표가 전당대회에 다시 출마해 재신임 형식으로 한번 더 당권을 잡지 않겠냐는 관측도 나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