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토토 스페셜 58회차, 67명 적중 성공

입력 2018.06.14 11:48

2018 KBO리그 3경기를 대상으로 실시한 야구토토 스페셜 게임에서 67명의 적중자가 나왔다.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는 13일 열린 KIA와 SK(1경기), 롯데와 삼성(2경기), NC와 LG(3경기) 경기를 대상으로 실시한 야구토토 스페셜 58회차 트리플 게임에서 야구팬 67명이 3경기의 최종 점수대를 정확히 적중하는 기쁨을 맛봤다고 밝혔다.
이번 회차에서는 2경기 롯데와 삼성전에서 양팀이 난타전 끝에 10대9(토토결과 10+대8~9)의 평범하지 않는 결과가 나오면서 적중자가 크게 줄어들게 됐다.
배당률을 보면 트리플 게임에서는 2만7827.5배가 나왔다. 총 투표수는 13만6804표로 집계됐다. 1경기와 2경기만을 맞히는 더블 게임은 689.9배가 나왔고, 2만5787건의 투표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야구 스페셜 게임에서는 1인당 평균참여금액이 4190원으로 집계됐다. 대다수 야구팬들이 적은 금액으로 건전하게 게임을 즐긴 것으로 나타났다.
적중에 성공한 야구팬들은 13일부터 2019년 6월 13일까지 1년 이내에 전국 토토판매점이나 IBK기업은행 지점에서 적중금을 찾아갈 수 있다.
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