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51%, 트럼프 대북정책 지지…“합의이행 전망”은 26%뿐

입력 2018.06.14 11:31 | 수정 2018.06.14 11:32

미국인의 절반 이상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미·북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이 제대로 이행될 지 여부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의견이 더 많았다.

13일(현지 시각)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입소스(Ipsos)’가 지난 12~13일 1000명을 상대로 실시한 온라인 설문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51%가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정책을 지지한다고 답했다.

그러나 양국이 12일 미·북 정상회담의 합의 내용을 이행할지 여부에 대해서는 비판적인 의견이 더 많았다. 응답자 중 약 40%는 양국이 회담에서 합의한 사항을 충실히 이행하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 중 약 26%만이 양국이 합의 사항을 잘 이행할 것으로 내다봤고, 34%는 양국이 합의 사항을 이행할 지 여부를 잘 모르겠다고 답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을 향해 엄지를 치켜들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트위터
이번 정상회담으로 미국과 북한의 핵전쟁 가능성이 줄었다고 답한 응답자의 비율은 39%를 기록했다. 핵전쟁 가능성에 아무런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37%로 집계됐다.

또 응답자의 40%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정상회담 개최와 공동서명 합의에 가장 큰 공을 세웠다고 답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공이 가장 크다는 응답자는 1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라고 답한 응답자는 7%를 기록했다.

미·북 정상회담 결과가 11월 미국 중간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사다. 로이터는 통상 중간선거 선거인단에게 외교 정책은 주요 관심사가 아니라면서, 이런 결과가 11월 미국 중간선거에 영향을 미칠지는 미지수라고 전했다.

그러나 공화당 분석가인 론 본진은 “앞으로 대북 협상에서 실질적인 진전이 있다면, 유권자들은 더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로이터는 공화당 지지자들이 이번 미·북 정상회담을 더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전했다. 핵전쟁 위협이 줄었다고 대답한 공화당 지지자가 민주당 지지자보다 2배 많았고, 양국이 합의 사항을 이행할 것이라고 답한 응답자도 공화당 지지자가 3배 많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