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스캔들 질문하자 인터뷰 중단에 비아냥…'태도 논란'

입력 2018.06.14 10:26 | 수정 2018.06.14 11:13

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13일 밤 MBC와 당선 소감을 묻는 인터뷰를 하면서 중간에 이어폰을 빼고 있다. / MBC 캡처
경기도지사에 당선된 이재명 당선인이 인터뷰 중 태도 논란에 휩싸였다. 언론사에서 선거 막판에 제기된 여배우 스캔들에 관련한 질문을 하자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중단하거나 진행자에게 “관심사는 오로지 그거인 것 같다”며 비아냥 대는 듯 말했기 때문이다.

이 당선인은 13일 밤 당선이 확정된 뒤 JTBC와 인터뷰를 하면서 진행자가 “아까 책임질 일이 있다는 했는데 어떤 뜻이냐”고 묻자 “나는 그런 얘기를 한 일이 없다. 책임질 부분이 있다고 가정해서 말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이 당선인은 선거 캠프에서 당선 소감을 발표하면서 “제가 책임져야 할 부분에 대해선 확고하게 책임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고 진행자가 이 부분에 대해 질문한 것인데 이 당선인은 인터뷰 중에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는 뜻으로 답변한 것으로 보인다.

MBC와의 인터뷰 에선 진행자가 “선거 막판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말하자 표정이 굳어졌고 이어 “앞으로 도지사가 되면”이라고 질문을 하자 도중에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요. 열심히 하도록하겠습니다”라고 말한 뒤 이어폰을 뺐다.

한 언론사가 공개한 선거 캠프 현장 동영상을 보면 이 당선인은 TV조선과의 인터뷰에서 여배우 스캔들이 언급 되자 “다른 얘기 하면 안 되냐. TV조선의 관심사는 오로지 그거인 것 같다”고 했다.

이후 이 당선인은 대변인을 향해 인터뷰를 취소하라고 지시했다. 그는 “엉뚱한 질문을 자꾸 해서 안 돼”라며 “약속을 어기기 때문에 다 취소해”라고 했다. “여기(SBS)까지만 하고 이것도 인터뷰하다 딴 얘기하면 그냥 끊어버릴 거야. 내가 끊어버릴 거야. 예의가 없어. (약속을) 싹 다 어겼어. 예의가 없어”라고도 했다.

이 당선인은 선거 막판에 제기된 여배우 김부선 씨와의 스캔들로 곤혹을 치렀다. 야당에선 이 당선인이 결혼한 상태로 김 씨와 교제를 했다고 주장했고 김 씨도 방송에 나와 이를 인정했지만 이 당선인은 적극 부인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