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청 15일부터 2주간 '노인학대 집중 신고기간' 운영

입력 2018.06.14 09:28

경찰청은 오는 15일부터 30일까지 2주간 ‘노인학대 집중 신고 기간’을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매년 6월15일은 ‘노인학대 예방의 날’의 날이기도 하다.

경찰청은 노인학대 인식개선과 신고방법 등을 알리기 위해 주요 공공장소에 현수막을 설치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홍보를 할 예정이다. 또 지역노인보호전문기관과 지역사회 전문가들로 구성된 ‘통합솔루션회의’도 개최한다.

경찰청 정문의 모습 /조선DB
현재 각 경찰서에는 학대예방경찰관(APO)이 배치해있다. 경찰은 학대예방경찰관을 활용, 노인관련시설을 직접 방문해 노인학대의 심각성을 알리고, 학대여부를 자체적으로 진단해 신고할 수 있도록 안내할 방침이다.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노인인구는 지난해 기준 708만여 명으로 전체 인구의 14%를 넘어섰다.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노인 학대도 심각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지난해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노인의 9.8%가 학대를 경험했다고 답변했다. 그러나 중앙노인보호전문기관에 접수된 노인학대 신고 건수는 매년 1만 건 수준으로 노인학대 신고율은 매우 저조한 상태이다.

노인복지법에 따르면 노인 학대를 목격할 경우 반드시 신고해야 할 신고의무자 직군을 명시하며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도록 하고 있다. 그러나 노인 학대에 피해를 입은 노인들이 이를 부끄러운 가정사로만 치부하거나, 주 가해자로 꼽히는 자녀나 배우자의 처벌을 원치 않아 신고를 꺼리는 경우가 대다수다.

경찰청 관계자는 “이번 집중신고기간에 국민 모두가 노인 학대의 심각성을 조금 더 생각하고 관심을 가지고 들여다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사회적 약자를 보호하기 위한 치안정책들을 더욱 더 발굴하여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