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남 지지기반 확인" "보수 심판에 의미"

조선일보
  • 윤형준 기자
    입력 2018.06.14 03:05 | 수정 2018.06.14 04:12

    [6·13 선택 / 與野 반응] 민주평화당 / 정의당

    민주평화당은 13일 호남 지역 광역단체장 및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에 크게 뒤진다는 방송 3사 출구조사 결과가 나오자 아쉬워하면서 "호남에선 당의 인지도를 높였다"고 했다. 평화당은 창당한 지 얼마 되지 않은 만큼 광역단체장보다는 기초단체장 선거에 집중하겠다는 방침을 세웠었다.

    조배숙 평화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전남지사, 전북지사 선거에서 승리하지 못했지만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했다"며 "평화당의 지지 기반을 확인했다"고 했다. 평화당 일부 관계자는 "아쉬운 결과라는 건 부인할 수 없지만 호남 일부 기초단체장에서 승기를 잡고 있고, 패배한 지역에서도 의미 있는 지지율이 나왔다"고 했다.

    침묵 - 조배숙(왼쪽 사진의 오른쪽) 대표 등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13일 국회의 개표 상황실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환호 - 정의당 이정미(오른쪽 사진의 오른쪽)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13일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지방선거 개표 방송을 보며 박수 치고 있다.
    침묵 - 조배숙(왼쪽 사진의 오른쪽) 대표 등 민주평화당 지도부가 13일 국회의 개표 상황실에서 침통한 표정으로 개표 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환호 - 정의당 이정미(오른쪽 사진의 오른쪽)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13일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지방선거 개표 방송을 보며 박수 치고 있다. /이덕훈 기자·연합뉴스
    당초 광역단체장 당선보다는 광역·기초의원 비례대표 선거에 집중했던 정의당도 "의미 있는 결과"라는 평가를 내렸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이날 출구조사를 지켜본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번 선거를 통해 국민들은 자유한국당에 확실한 심판을 내렸다고 본다"며 "이제 한국당 같은 수십 년 수구보수를 위한 투표가 아니라 내 삶을 위한 소신 투표를 할 수 있는 전환점이 마련됐다"고 했다. 이 대표는 "몰아주기 투표로 높은 지지율을 기록한 집권 여당이 오만으로 흐르지 않도록 정의당이 적극 활동하겠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