洪 "모든 책임 내가 지겠다"

조선일보
  • 최연진 기자
    입력 2018.06.14 03:01

    [6·13 선택 / 與野 반응] 자유한국당
    TK제외 전 지역서 크게 뒤처져… 재보선 열세 결과에 곳곳서 탄식

    자유한국당은 13일 오후 6시 방송 3사 출구 조사 결과가 발표되자 "사실상 전패(全敗)"라며 참담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서울 여의도 당사 개표 상황실에 모인 홍준표 대표 등 지도부는 아무 말 없이 앞에 놓인 TV 화면만 응시했다. 대구·경북(TK)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민주당에 오차 범위 이상으로 뒤진다는 결과가 나오자 의원들과 당 관계자들의 표정이 일순간에 굳었다. 특히 승리를 예상했던 울산에서 뒤처지자 홍 대표는 씁쓸한 웃음을 짓기도 했다. 다만 출구 조사에서 질 걸로 예상됐던 경남지사 선거에서 김태호 후보가 선전하자 기대감을 보였다.

    10분 만에 상황실을 나선 홍 대표는 '심경을 밝혀 달라'는 기자들에게 "좀 이따가…"라고만 했다. 이후 홍 대표는 페이스북에 "THE BUCK STOPS HERE('모든 책임은 내가 진다'는 뜻)"라고 썼다. 이 때문에 당 안팎에선 "홍 대표가 지방선거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퇴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 같다"는 해석이 나왔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참담하고 암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아직 사그라지지 않았다"며 "보수 혁신·변화에 대한 국민적 기대해 부응하지 못한 결과가 여실히 나온 것 같다"고 했다.

    당 관계자들은 광역단체장뿐 아니라 국회의원 재·보궐선거에서도 참패했다는 결과가 나오자 아쉬운 탄성을 냈다. 한 당직자는 "믿을 수 없다. 역대 최악"이라며 상황실을 나섰다. 전·현직 당협위원장 등 일부 당원은 "지도부 총사퇴"를 요구하며 상황실로 몰려왔으나 이미 지도부와 당직자들이 떠난 뒤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