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의종군했다가 부활한 '文의 호위무사'

조선일보
  • 박국희 기자
    입력 2018.06.14 03:01

    [6·13 선택 / 국회의원 재보선] 재보선 송파을 최재성 당선자
    작년 文캠프서 大選 승리 기여… 靑수석 거론됐지만 임명직 고사

    6·13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친문(親文) 핵심인 최재성 전 민주당 의원이 당선됐다. 집권 2년 차를 맞은 문재인 정부 당·청(黨·靑) 관계에서 가교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최 당선자는 올 8월 민주당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 출마 의사도 밝힌 상태다. '친문 적자(嫡子)'를 놓고 당권(黨權) 경쟁도 촉발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 송파을은 MBC 앵커 출신인 자유한국당 배현진 후보, 같은 방송인 출신인 바른미래당 박종진 후보 등 정치 신인들이 3선 의원 경력의 최 당선자와 맞붙으면서 '친문 대 앵커' 구도로 일찌감치 주목을 받았다. 송파는 강남·서초와 함께 '강남 3구'로 불리며 역대 선거에서 '보수의 텃밭'이었지만 이번에는 민주당 바람을 피해가지 못했다.

    이날 오후 6시에 발표된 지상파 방송 3사의 출구 조사 결과 최 당선자는 과반 득표가 예상돼 일찌감치 당선을 예약했다.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후보가 13일 오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들과 축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최재성 후보가 13일 오후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지지자들과 축하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고운호 기자
    최 당선자는 유세 과정에서 '문재인의 복심(腹心)'이라고 적힌 어깨띠를 두르고 다녔다. 배 후보와 박 후보는 막판까지 "문재인 정부와 민주당을 심판해야 한다" "부동산 세금 폭탄을 저지하겠다"고 했지만 최 당선자의 벽을 넘지 못했다. 박 후보는 "3등을 하면 잠실 석촌호수에 뛰어들겠다"고도 했는데 실제 3등을 했다.

    경기 가평 출신으로 동국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최 당선자는 17·18·19대 총선에서 경기 남양주갑에서 내리 3선(選)을 했다. 20대 총선을 앞둔 2015년 12월 "당내 계파 갈등을 봉합하고 민주당을 수권 정당으로 만드는 데 헌신하겠다"며 총선 불출마 선언을 했다. 이후 2017년 5월 대선 당시 문재인 캠프 종합상황본부 1실장을 맡아 대선 승리에 기여했다. 최 당선자는 대선 이후 청와대 정무수석으로도 거론됐지만 임명직을 고사하고 백의종군을 선언했다.

    당 안팎에서는 친문 4선 의원으로 20대 국회로 돌아온 최 당선자가 당·청 관계에서 상당한 목소리를 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당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호위무사'로 불렸던 만큼 집권 2년 차의 안정적인 국정 운영을 위해 당·청 가교 역할을 하지 않겠느냐"고 했다. 최 당선자는 문 대통령이 2015년 민주당 대표를 할 때 당 사무총장을 맡았다. 문 대통령의 당내 입지가 흔들릴 때마다 '호위무사' 역할을 자처하며 친문 핵심으로 떠올랐다.

    그는 유세 기간 '필요하면 대통령을 만날 수 있는 사람' '정부를 움직일 수 있는 사람'임을 내세우며 "3선 의원 실력으로 송파 발전에 필요한 예산과 정책을 가져오겠다" "문 대통령이 연 평화시대에 최재성이 앞장서겠다"고 했다.

    특히 최 당선자가 8월 전당대회 출마 의사를 밝히면서 당권 경쟁도 촉발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선거 때 "집권당이 대통령과 같이 가야 한다. 집권당이 친문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미 상당수 친문 의원들이 자천타천으로 당대표 출마 의사를 밝히고 있다. 최 당선자는 2년 차 문재인 정부를 뒷받침할 친문 지도부를 놓고 이들과 치열한 당권 경쟁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일부에선 "최 당선자가 너무 강한 캐릭터라 융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평가도 내놓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