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도 與로 기운 충청… 4년전 이어 싹쓸이

조선일보
  • 최현묵 기자
    입력 2018.06.14 03:01

    [6·13 선택 / 광역단체장] 대전·세종·충북·충남 '與風'

    6·13 지방선거에서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4년 전에 이어 또다시 충청권 광역단체장 네 곳을 싹쓸이했다.

    14일 0시 30분 현재 민주당 후보들은 득표율에서 경쟁자들을 여유 있게 따돌렸다.

    충남지사 선거에서는 민주당 양승조 후보가 60.7%를 득표해 자유한국당 이인제 후보(36.7%)를 눌렀다. 양 후보는 충남 천안에서 내리 4선을 한 국회의원으로,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지냈다. 70세 이상 버스비 전면 무료화 등 복지 공약으로 표심을 얻었다. 양 후보는 당내에서 계파 색이 옅은 것으로 평가돼왔지만, 이번 선거 과정에선 "오래된 친문(親文)"임을 내세웠다.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허태정 대전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지사, 양승조 충남지사

    충북지사 선거에서도 민주당 이시종 후보가 60.5%로, 한국당 박경국 후보(30.2%)를 꺾었다. 이 후보는 8번의 선거에서 8승(시장 3회, 국회의원 2회, 도지사 3회)을 기록하게 됐다. 이 후보는 국내총생산 대비 충북 경제 비중을 3%에서 4%로 끌어올려 소득 4만달러를 완성하겠다고 공약했다.

    대전시장 선거 역시 민주당 허태정 후보가 59.0%를 얻어 30.5%를 얻은 한국당 박성효 후보에게 승리했다. 허 후보는 노무현 정부 청와대 행정관으로 일했고, 대전참여연대 등을 거쳐 11·12대 대전 유성구청장을 지냈다. 허 후보는 '4차산업혁명특별시'를 추진, 대전의 미래 성장 동력을 키우겠다는 공약을 내세웠다.

    세종시장 선거에서도 민주당 이춘희 후보가 73.5%를 얻어 한국당 송아영 후보(15.8%)를 누르고 당선됐다. 이 후보는 세종시 도시 설계를 주도한 초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경력과 현직 시장 프리미엄으로 선거 기간 독주 양상을 보였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