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무거워진 폼페이오… 오늘 文대통령 만난 후 韓美日 회담→중국行

조선일보
  • 김진명 기자
    입력 2018.06.14 03:01

    [6·12 美北정상회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3일 저녁 경기도 평택시의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13일 저녁 경기도 평택시의 오산 공군기지에 도착해 전용기에서 내리고 있다. /AP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미·북 정상회담이 끝나자마자 한국과 중국을 방문하며 급박하게 움직이고 있다. 미·북 정상은 12일 도출된 싱가포르 공동성명에서 폼페이오와 북한 고위 관료의 후속 협상을 통해 합의를 이행하겠다고 밝혔었다.

    폼페이오는 회담 다음 날인 13일 저녁 한국에 도착했다. 14일 오전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 뒤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한·미 외교장관 회담을 할 예정이다.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직접 설명하고 후속 조치를 한국과 논의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한다.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불발된 종전선언 문제 등도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한·미 외교장관 회담 후에는 한·미·일 외교장관 회담도 열린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은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듣고 한·미와 후속 이행 조치를 협의하기 위해 13일 한국에 왔다. 3국 외교장관 회담 뒤 폼페이오는 강 장관, 고노 외무상과 함께 공동 기자회견도 열 계획이다.

    후 폼페이오는 바로 중국으로 이동한다. 중국 외교부의 겅솽(耿爽) 대변인은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의 초청으로 폼페이오 장관이 14일 방중한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정상회담에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의 맞상대로 실무협의를 진행했던 성 김 주필리핀 대사 역시 합의 이행을 위한 후속 협상에서 일정 부분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