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희진 영덕군수 당선자 “2천만 관광객시대로 보답할 것”

  • 뉴시스
    입력 2018.06.14 02:13

    환호하는 이희진 영덕군수 후보자 부부
    6·13지방선거 이희진 경북 영덕군수 당선자는 14일 오전 선거사무소에서 “재선의 영광을 2000만 관광객 시대로 보답할 것”이라고 당선소감을 밝혔다.

    이 당선자는 “선거기간 내내 뜨거운 지지로 재선의 영광을 안겨준 4만여 군민들께 2000만 관광객 시대로 보답하겠다”며 “초선 군수 재임 중 개통한 영덕 상주간 고속도로와 동해중부선 철도는 이 같은 군민들의 염원을 반드시 실현해 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선거를 시작하며 내걸었던 흑색선전 추방과 공명선거 실천 약속도 끝까지 지켜 앞으로 영덕의 새로운 선거문화로 정착시키는 데 동참하겠다”고 역설했다.

    그는 “조금의 공백도 없이 업무에 복귀해 군민의 화합을 도모하고 경쟁후보들의 건전한 비판은 군정에 과감히 반영하겠다”며 “이번 선거에서 확인한 영덕발전을 위한 군민의 염원을 모아 정부가 철회한 원전사업 부지에 융복합에너지단지조성과 동서남북 농산어촌 균형발전 추진 등 주요 공약을 반드시 성사시키겠다”고 약속했다. 이 당선자는 “정부의 원전유치지원금 380억원 환수도 막아내 정주여건 개선사업의 재원으로 활용해 영덕발전의 새로운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