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귀근 고흥군수 "변화를 바라는 군민의 큰 승리"

  • 뉴시스
    입력 2018.06.14 02:13

    꽃목걸이 목에 건 송귀근 고흥군수 후보
    "고흥을 개혁하고 바로 세우라는 군민의 뜻을 끝까지 잊지 않고 실천하겠습니다."

    송귀근 전남 고흥군수 당선자는 14일 "군수로 선택해 준 군민께 뜨거운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며 고개 숙였다.

    송 당선자는 "이번 선거에서 군민들이 선택해 준 것은 변화를 바라는 고흥군민의 열망이 가득 담긴 승리였다"면서 "고흥의 개혁과 함께 아들·딸이 되돌아오는 멋진 고흥군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선거 이후 갈라졌던 민심을 바로 세우는 군민통합을 위해 모든 것을 걸 생각이다. 개혁을 바탕으로 군민통합을 이뤄내고, 그 기반 위에서 더 잘사는 고흥을 만들겠다는 자신의 약속을 철저히 지킬 계획이다. 선거에 함께 했던 상대 후보들과도 고흥 발전을 위한 일이라면 언제든지 함께 힘을 모을 각오다.

    송 당선자는 최고령 고흥을 장수복지 고흥으로 이미지를 전환시키고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통합적 정책 추진을 내걸고 고흥군수에 도전했다.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도 도전장을 냈으나 현직 군수의 벽을 넘지 못했다.

    그는 앞으로 고향을 떠난 고흥의 아들과 딸들이 귀향해서 고향에 정착 할 수 있는 '귀향 고흥 만들기'프로젝트를 착실히 추진할 계획이다.

    고흥군수 선거에 두 번째 도전해 성공한 송귀근 당선자는 고려대 경영학과, 서울대 행정대학원을 졸업하고 명지대 대학원에서 행정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행정고시에 합격해 38세에 고흥군 부군수를 지내고 전남도, 행정자치부,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 국가기록원장을 지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