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8→14:2:1… 文風이 전국 휩쓸고, 한국당은 'TK섬'에 갇혔다

조선일보
  • 김아진 기자
    입력 2018.06.14 03:01 | 수정 2018.06.14 04:14

    [6·13 선택 / 위기의 보수] 광역단체장 결과로 본 민심

    이번 6·13 지방선거의 광역단체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압승했다. 자유한국당은 보수 텃밭이라던 부산·울산·경남 광역단체장 선거에서도 패했다. 한나라당(자유한국당 전신)이 압승하고 열린우리당(민주당 전신)이 참패했던 2006년 지방선거 이후 12년 만에 지방 권력 구도가 완전히 뒤바뀐 것이다. 정치권에선 "문재인 정부가 이끈 남북, 미·북 정상회담 영향도 있지만, 정권이 바뀐 지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변하지 않고 있는 한국당에 대한 분노가 표심으로 드러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14일 오전 0시 30분 현재 민주당은 17곳 광역단체장 선거 중 서울·경기·부산 등 14곳에서 이기거나 앞섰다. 한국당은 대구·경북 2곳에서 이겼고, 제주는 무소속 원희룡 후보가 당선됐다. 2014년 지방선거 때 새정치민주연합(민주당 전신)이 9곳, 새누리당(한국당 전신)이 8곳에서 승리했던 것과 비교하면 민주당의 압승인 셈이다. 특히 한국당은 1995년 지방선거 도입 이후 단 한 번도 뺏긴 적 없었던 부산·울산을 민주당에 넘겨줬다.

    226곳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민주당은 절반이 훨씬 넘는 140곳 이상에서 앞섰다. 부산의 16곳 구청장·군수 선거에서도 민주당은 13곳에서 우세했고, 강원 18곳 기초단체장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10곳에서 앞서며 전례 없는 승리를 예고했다. 반면 한국당은 전국 기초단체장 선거 60곳 안팎에서 우세를 보였다. 역대 지방선거와 비교해 최악의 성적표를 받은 것이다.

    이는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 이후 총선에서 불었던 '탄핵 바람'보다 더 강하다는 평가다. 당시에도 한나라당은 대구·경북은 물론이고 부산·울산·경남에서 다수당의 자리를 지켜냈다. 그런데 이번에는 TK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민주당의 약진을 막지 못했다. 지난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대선 때보다도 더 심하게 한국당 심판론이 분 것으로 해석된다. 또 다른 야당인 바른미래당 역시 광역·기초단체장 선거에서 단 1곳도 승리하지 못했다.

    이런 선거 결과를 놓고 "야당이 사실상 전멸한 선거"라는 말이 나왔다. 문재인 정부가 이끈 남북 정상회담과 미·북 정상회담 이슈에 선거가 묻힌 탓도 작지 않다.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이 야당의 '현 정부 경제 실정(失政)론'을 덮어버렸다는 것이다.

    하지만 야당에서조차 "우리가 무능했다"는 자성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재선에 성공한 한국당 권영진 대구시장도 이날 당선 소감에서 민주당 임대윤 후보와 10% 안팎의 득표율 차이로 신승을 거둔 배경에 대해 "국민들이 여러 번 우리에게 기회를 줬는데 보수가 오만했고 한편으로는 분열했다"며 "그런 부분에 대한 실망감에 유권자들이 매서운 회초리를 들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민심과 다르게 문재인 정부에 계속된 막말과 돌출 행동을 한 한국당 홍준표 대표에 대한 심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외교·안보 문제에서 안정적 모습을 보인 것도 있지만 경제 이슈 등에 제대로 된 견제가 아닌 무조건적 비판을 한 야당에 회초리를 든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