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원 재·보선 12곳… 與, 11곳서 승리

조선일보
  • 최경운 기자
    입력 2018.06.14 03:01

    범여권, 국회 과반 의석 확보할 듯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진 12곳의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서 14일 0시 30분 현재 11곳에서 이기거나 우세했다. 이에 따라 현재 119석인 민주당 의석은 130석(정세균 전 국회의장 포함)으로 늘 것으로 보인다. 친여(親與) 성향을 보여온 민주평화당·정의당(20석), 일부 친여 무소속 의원을 포함하면 범여권이 과반 의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자유한국당은 경북 김천 1곳에서 무소속 후보와 경합했다.

    14일 0시 30분 현재 서울 송파을과 노원병에선 민주당 친문 핵심인 최재성 후보와 김성환 후보가 각각 당선됐다. 인천 남동갑에선 민주당 맹성규 후보가 당선되는 등 민주당이 수도권 재·보선을 싹쓸이했다. 야권의 전통적 강세 지역인 부산·경남 지역에서도 민주당 후보가 전부 이겼다. 부산 해운대을은 민주당 윤준호 후보가, 경남 김해을은 민주당 김정호 후보가 승리했다. 울산북은 민주당 이상헌 후보가 야당 후보들을 눌렀다.

    충청과 호남권도 민주당이 이기거나 우세했다. 충북 제천·단양에선 민주당 이후삼 후보가 야당 후보에 우세했고, 충남 천안갑은 민주당 이규희 후보, 천안병은 민주당 윤일규 후보가 당선됐다. 광주서갑에선 민주당 송갑석 후보, 전남 영암·무안·신안은 민주당 서삼석 후보가 야당 후보들을 이겼다. 경북 김천에서는 한국당 송언석 후보와 무소속 최대원 후보가 경합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은 한 곳도 이기지 못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