멸종위기 산양도 포착… 야생천국 DMZ에 동식물 5929종 서식

조선일보
  • 김효인 기자
    입력 2018.06.14 03:01

    검독수리·사향노루도 발견

    DMZ에서 포착된 산양
    DMZ에서 포착된 산양
    비무장지대(DMZ)에 멸종 위기 야생 생물 101종을 포함해 야생 생물 5929종이 사는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생태원은 2014~2017년 동부 해안, 동부 산악, 서부 평야 등 DMZ 일원 3개 권역 생태계에 대한 조사 결과와 1974년부터 누적된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처럼 파악됐다고 13일 밝혔다. 국립생태원은 2014년 DMZ 현장 연구를 시작해 2015년부터는 DMZ를 5개 권역으로 구분해 매년 1권역씩 조사하고 있다. 5929종은 곤충류 2954종, 식물 1926종, 저서성 대형무척추동물 417종, 조류 277종, 거미류 138종, 담수어류 136종, 포유류 47종, 양서·파충류 34종 등이다. 이 중에는 멸종 위기 야생 생물 1급인 산양·사향노루·수달·검독수리·노랑부리백로 등 101종 멸종 위기 생물이 포함됐다. 이는 국내 전체 멸종 위기 야생 생물(267종)의 37.8%에 이른다.

    특히 지난해에는 희귀종인 등뿔왕거미를 비롯해 흰눈썹깡총거미, 구슬사초, 남개연(수련과 식물) 등이 처음으로 발견됐다.

    국립생태원은 "DMZ 내부는 무인 카메라를 설치해 관찰했고, 민간인 통제선 이북은 직접 조사했다"며 "작년에는 조사 대상에 거미류 분야가 새롭게 추가되고 새로운 권역을 조사하다 보니 다양한 종류의 생물이 추가 발견됐다"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