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철호 울산시장 당선자 "시민이 주인인 대화합의 시대 열겠다"

  • 뉴시스
    입력 2018.06.13 23:58

    당선이 확실시되는 송철호 후보
    6·13 전국동시지방선거 울산시장에 당선된 더불어민주당 송철호 후보는 "통합과 협치의 시작점에서 시민이 주인인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송 당선인은 13일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저의 당선은 울산시민 모두의 승리이다. 선거운동 과정에서 상대후보를 지지한 시민까지 모두 울산시민이다"며 이 같이 말했다.

    8전9기 끝에 시장에 당선된 송 당선인은 "대화합의 시장이 되겠다"며 투명성과 공정성을 바탕으로 한 민선 7기 시정 운영 계획에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에 이어 북미정상회담까지 성공적으로 마무리 되면서 우리는 미증유(未曾有)의 기회를 맞고 있다"며 "북방경제협력시대의 문이 활짝 열리고, 전쟁의 공포를 벗어나 평화와 공동번영의 길로 들어섰다"고 했다. 이어 "울산이 이 북방교류시대의 중심기지가 돼야 한다"며 "조선과 자동차, 석유화학 등 울산의 기존 3대 주력산업 경쟁력을 배가시켜 나가는 동시에 4차산업 육성, 북방경제교류에서도 선두주자가 되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그는 또 "울산은 그동안 너무 오랫동안 특정세력에 의해 좌우됐다. 불공정과 반칙, 특권이 난무했다"며 "취업준비생은 구직의 문턱에서, 직장인은 승진에서, 자영업자는 일감확보에서 기울어진 운동장에 서 있었다. 공장과 젊은이가 울산을 떠난 이유"라고 지적했다.

    송 당선인은 "오늘 이후부터는 모든 시민들에게 공정한 기회가 주어지도록 시스템을 전면적으로 바꾸겠다"며 "취업준비생이나 직장인, 자영업자까지 어느 누구도 지연이나 학연, 혈연 등의 이유로 차별받지 않도록 하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새로운 울산을 만들겠다'는 송철호의 약속을 지켜봐 달라"며 "시장 취임과 동시에 시민신문고를 개설해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민들의 성원과 지지가 결코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모든 것을 바치겠다"며 "시민들이 명령한다면 어디든지 마다하지 않고 달려가겠다"고 덧붙였다.


    송 당선인은 이번 선거에서 새로운 성장엔진으로 비상하는 울산, 시민이 주인인 열린 울산, 건강하고 행복한 울산, 다 함께하는 여유로운 삶과 안전한 울산, 머무르고 싶은 생태·문화·관광 울산을 5대 공약으로 내걸었다.

    주요 공약으로는 ▲북방경제협력 중심기지 육성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반부패비리 청렴정책 추진 ▲시민참여 증진 ▲공공 민간부문 일자리 창출 ▲500병상 이상 공공병원 설립 ▲청년일자리 전담센터 추진 ▲청년수당 지급 ▲울산형 시민복지모형 구축 ▲공공어린이집 확충 ▲원전해체연구센터 설립 ▲반구대암각화 보존 및 맑은 물 확보 ▲도심녹지 지속 확대 등을 제시했다.

    고려대학교 법과대학을 졸업한 송 당선인은 전국건설플랜트 노동조합 울산지부 고문변호사, 현대중공업·현대자동차 노조 고문변호사, 2005년~2007년 국민고충처리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