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서울시정 안철수에 맡기길 바랐는데…참담"

  • 뉴시스
    입력 2018.06.13 19:33

    굳은 표정의 박주선
    박주선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3일 '필승 카드'로 내세웠던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3위에 그치는 것으로 나온 6·13 지방선거 방송3사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 "그래도 서울시정을 새로운 시각과 차원에서 한 번 안 후보에게 맡겨줬으면 하는 바람이 컸었는데 좀 많이 빗나갔다"고 씁쓸한 감정을 숨기지 못했다.

    박 대표는 이날 출구조사 발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안 후보가 출구조사에서 3위에 그친 이유에 대해서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와 관련된 국민적 관심이 그쪽으로 전부다 집중이 되고, 언론도 보도가 집중되고 그러다보니 상대적으로 홍보할 수 있는 여력이 많이 부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진단했다.

    그는 다만 안 후보의 향후 행보에 대해서는 "그거야 뭐 본인이 결정할 일"이라며 "시간을 갖고 좀 차분히 생각을 가다듬어야 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는 전반적인 출구조사 결과에 대해서는 "참담한 심정"이라며 "권토중래(捲土重來·실패 후 흙먼지를 일으키며 다시 돌아옴)를 해야 할 텐데 어떻게 해야 할지 한 치 앞이 안 보이는 칠흑 같은 어두운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