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매체 "트럼프, 북·미 '선의 대화' 기간 한미훈련 중지"

입력 2018.06.13 09:37

북한 매체는 13일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대대적으로 보도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한미 군사훈련을 중지할 수 있다는 의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조·미 관계의 새 역사를 개척한 세기적 만남’이라는 제목의 보도를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에서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를 수립하는 것이 지역, 세계평화와 안전보장에 중대한 의의를 가진다고 하면서 상대방을 자극하고 적대시하는 군사행동들을 중지하는 용단부터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12일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 섬 카펠라호텔에서 공동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왼쪽은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 오른쪽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 연합뉴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조·미 사이에 선의의 대화가 진행되는 동안 조선(북한)측이 도발로 간주하는 미국-남조선 합동군사연습을 중지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안전담보를 제공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한 관계개선이 진척되는데 따라 대조선 제재를 해제할수 있다는 의향을 표명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김 위원장이 “미국측이 조·미관계 개선을 위한 진정한 신뢰구축 조치를 취해나간다면 우리도 그에 상응하게 다음 단계의 추가적인 선의의 조치들을 취해 나갈수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같은 내용의 보도를 전체 6면 중 4면에 걸쳐 사진 30여장과 함께 게재했다. 신문은 미·북 정상이 서명한 공동성명의 사진과 함께 성명문도 실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산책하는 장면과 공동성명 서명식 모습, 공동성명서 등을 컬러 사진으로 13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 미·북 정상회담 직후 열린 단독 기자회견에서 한미 군사훈련 중단을 언급했다. 그는 “워게임(전쟁연습)이라고도 하는데 많은 비용을 지불한다. 한국도 지불하지만 어느정도 논의의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주한미군 비용 분담문제를) 한국 정부와 논의할 생각이다”며 “(한미훈련을 중단하면) 엄청난 비용이 절감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우리 국방부는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발언의 정확한 의미나 의도 파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