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출발' 中 고위급 전용기 잇따라 베이징 내려

입력 2018.06.13 09:05 | 수정 2018.06.13 11:48

북한 고위급 인사 탑승여부 주목...또 다른 전용기 평양 도착한뒤 베이징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후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을 마친 후 창이국제공항에 도착, 에어차이나 항공기에 오르기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미북 정상회담 참석을 위해 제공됐던 중국 고위급 전용기 2대가 13일 오전 중국 베이징(北京)에 잇따라 착륙했다.

항공기 경로 추적사이트인 플라이트레이다24에 따르면 중국국제항공 CA63편은 지난 12일 저녁 11시 40분(현지시간) 싱가포르 창이 공항을 이륙해 중국 내륙 항로를 따라 이동하다가 13일 오전 5시 29분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내렸다.

이 항공기에 김 위원장이 탑승했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날 공항 주변에는 별다른 통제가 없었으며 북한 고위 인사가 중국을 방문할 때 들르는 영빈관 조어대(釣魚台)에도 별다른 동향이 포착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서는 중국 정부 지도부에 미북 회담 결과를 설명하기 위해 이번 회담에서 김 위원장을 수행했던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등이 내렸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

북한 대표단의 귀국길에 제공된 또 다른 중국 고위급 전용기인 CA62편은 평양에 도착한 뒤 편평을 CA122로 바꿔 베이징으로 귀환했다. 이날 공항에서는 이 항공기에서 반출된 것으로 보이는 화물을 이삿짐 차량에 옮겨 싣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비행기는 지난 10일 싱가포르 방문 시 김 위원장이 탑승했던 보잉 747 여객기로 귀국 때에도 투입됐다. 일본 교도통신은 이와관련, “김 위원장이 탄 것으로 보이는 중국국제항공 여객기가 13일 북한에 들어간 뒤 베이징에 도착했다”며 “김 위원장이 귀국한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김 위원장 일행이 싱가포르로 갈 때 고위급 전용기인 보잉 747-4J6기 한 대와 에어버스 A330-243기를 제공했다. 그러나 귀국길에는 북한 측 수행단이 많다는 점을 고려해 중국 최고위급 지도자가 이용하는 747-4J6기 두 대를 제공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기 '참매 1호'도 이날 오전 평양에 도착했다. 김 위원장의 전용 차량 등을 실은 북한 화물기 '일루신-76'은 싱가포르에서 출발해 중간 경유지인 광저우(廣州)에 도착했으며, 조만간 평양으로 들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