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백악관에 김정은 틀림없이 초청… 여러차례 만나겠다"

입력 2018.06.13 03:00

[6·12 美北정상회담]
- 美北관계는 앞으로…
"김정은도 초청 수락… 내가 적절한 시기에 평양 갈 수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추가적인 미·북 정상회담을 예고했다. 그는 이날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아마도 다른 정상회담이 필요할 것"이라며 "먼 길이 남았다"고 했다. 그러나 미 의회에서 줄기차게 요구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대한 합의가 빠지면서 추가 회담을 위한 미 국내 설득이 쉽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까지만 해도 "완전한 비핵화를 일괄 타결하겠다"고 했지만, 이날은 그와 관련된 발언을 하지 않았다. 그는 지속적으로 "(김정은을) 여러 차례 만나겠다"고 하면서 오히려 북한이 요구하는 단계적·동시적 비핵화를 수용하는 듯한 입장을 보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김정은을 백악관으로 초청하겠느냐'는 물음에 "틀림없이 그렇게 할 것"이라며 "김정은이 백악관 초청을 수락했다"고 했다. 이는 북한 김정은과의 2차 정상회담을 백악관에서 할 수 있다는 뜻이다. 김정은이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 집무실에 마주 앉는다는 것은 북한 정권에 미국이 확실한 합법성을 부여하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고, 향후 대북 제재 완화와도 연결될 수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카펠라 호텔 정원 함께 산책 -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오찬을 마친 뒤 호텔 안 정원을 산책하고 있다. /싱가포르 통신정보부
그러나 백악관이 가진 상징성 때문에 만일 2차 정상회담이 미국에서 열릴 경우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별장인 플로리다주(州) 마러라고 리조트에서 열릴 가능성도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지난 6일 소식통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다음 정상회담 장소로 마러라고 리조트를 제안하는 아이디어를 만지작거리고 있다"고 보도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이날 기자회견에서 "적절한 시기에 평양을 방문할 수 있다"고도 했다. '적절한 시기'라는 조건을 달았지만, 평양도 정상회담 장소로 고려될 수 있다는 것이다. 만일 김정은이 미국을 방문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답방을 위해 평양을 방문할 가능성이 크다. 이 경우 미·북의 수교까지 염두에 두고 움직이는 것일 수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날 "북한과의 수교를 가능한 한 빨리 원하지만, 아직은 시기상조"라고 했다. 미·북 수교까지는 갈 길이 멀다는 뜻이다.

6·12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위한 고위급 회담은 바로 시작될 전망이다. 미·북 정상은 이날 공동성명에서 "정상회담에서 도출된 합의를 이행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이에 상응하는 북한 고위 관료가 주도하는 후속 협상을 가능한 한 빠른 시일 내에 갖도록 한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기자회견에서 "북한과의 후속 회담을 다음 주에 개최하겠다"고 했다.

이를 볼 때 폼페이오 장관이 북한 김영철 통일전선부장을 조만간 만나 비핵화를 위한 후속 협상을 할 것으로 보인다. 북한 측 관료가 명시되지 않았지만 미·북 정상회담 과정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조율했던 김영철이 될 가능성이 크다. 폼페이오 장관이 13~14일 한국과 중국을 방문하는 것을 감안하면 북측과의 추가 협상이 조만간 베이징 혹은 평양에서 전격적으로 이뤄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또 비핵화 협상에 본격적으로 들어가면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협상 과정에 참여할 수 있다. 볼턴 보좌관이 지속적으로 북한 핵·미사일의 외부 반출·폐기를 주장한 만큼, 핵 폐기를 위한 실무 협상에 들어가면 본격적으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이다.

향후 북한과의 협상과 미 의회 설득 과정은 순탄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과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과 합의할 경우 이에 대해 의회 승인을 받겠다고 했지만, 이날 미·북 정상의 합의안은 미 의회가 요구해온 'CVID' 원칙을 반영하지 못했다. 여기에 트럼프 대통령이 기자회견에서 한·미 연합훈련 중단까지 거론하면서 정치권의 논란이 불가피하다. 특히 여당인 공화당 의원들이 한·미 군사훈련에서 전략자산 전개 등을 강력히 주장해온 만큼 공화당 내 반발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또 미 의회에선 북한 인권 문제가 중요한 이슈로 거론되고 있지만, 이날 합의문에선 인권 문제가 거론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만 이날 기자회견에서 "김정은과 인권 문제도 짧게 논의했다"고만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