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아이패드로 영상 보여주며 "이게 北의 미래"

입력 2018.06.13 03:00

[6·12 美北정상회담]
"멋진 해안에 호텔 지을 수 있어… 한국과 중국 사이 있는 북한 땅, 부동산 관점에서 잠재력 많아"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장에서 상영된 영상.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기자회견장에서 상영된 영상. 북한의 미래 경제 전망을 보여주기 위한 고층 건물과 대형 댐 등의 모습이 담겼다. /TV조선
12일(현지 시각) 미·북 정상회담이 끝나고 진행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장에서 영상물 한 편이 소개됐다. 미국 영화 제작사 '데스티니픽처스'가 제작한 이 영상물은 한국어판과 영어판으로 잇따라 상영됐다.

영상물은 북한을 향해 순항미사일이 발사되고 미 항공모함에서 전투기가 출격하는 장면과, 북한 전역에 도로와 사회 기반 시설이 들어서고 북한 전역이 밤에도 전깃불로 밝아진 장면을 대비해 보여줬다.

트럼프는 기자회견에서 김정은과 회담하는 도중 아이패드를 꺼내 김정은에게 이 영상물을 보여줬다고 했다. 트럼프는 "가장 높은 미래의 개발 수준을 담은 것"이라며 "김정은에게 '이런 것을 좀 작은 버전으로 원하지 않냐'고 말했다"고 했다. 또 트럼프는 "북한에는 멋진 해안이 있고 그들이 바다를 향해 발포할 때마다 그걸 볼 수 있다"며 "나는 '저 전망 좀 봐. 멋진 콘도를 지을 수 있을 텐데'라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는 "(김정은에게) '그런 짓을 하는 대신, 세계에서 제일 멋진 호텔을 지을 수 있다'고 설명해줬다"고 했다. 트럼프는 "부동산 관점에서 생각해 보면 한국과 중국이 있고 북한은 그 사이 땅을 갖고 있다"며 "한·중 사이에서 아주 멋진 장소가 될 잠재력을 갖고 있다"고도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