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리비아 모델' 압박했던 볼턴과도 대화

조선일보
  • 이민석 기자
    입력 2018.06.13 03:00

    [6·12 美北정상회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싱가포르에서 트럼프 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하면서 미국의 대표적 대북(對北) 강경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도 대화를 했다. 북한은 그간 '리비아식 모델' 등을 거론하며 북한을 압박했던 볼턴에 대해 강한 거부감을 드러내 왔다.

    존 볼턴(왼쪽)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북 정상회담 도중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존 볼턴(왼쪽)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북 정상회담 도중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AP 연합뉴스
    하지만 이날 두 정상 간 업무 오찬이 끝난 직후 김정은이 볼턴과 이야기하는 장면이 현지 언론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회담장인 카펠라 호텔 경내를 산책한 직후, 미·북 양측 관계자들은 호텔 입구에서 10여 분간 머물렀다. 그 과정에서 김정은과 볼턴은 얼굴을 맞대고 대화를 나눴다.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앞서 볼턴은 이날 오전 진행된 확대 정상회담에도 참석해 김정은과 대면했고 오찬에도 동석(同席)했다.

    미·북 회담 직전 미국 현지에선 볼턴이 '리비아 모델'을 밀어붙여 회담을 좌초시키려 했다는 언론 보도가 나왔었다. 이에 따라 볼턴 보좌관이 싱가포르에 오지 못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었다. 그러나 볼턴은 이날 확대 회담과 오찬 등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근접 거리에서 보좌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