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어차피 시장은 나"… 김문수·안철수 "야권 대표는 나"

조선일보
  • 이슬비 기자
    입력 2018.06.13 03:00

    [오늘 지방선거]
    서울시장 후보들 막판 우열 다툼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후보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는 12일 마지막 득표전을 벌였다. 박 후보가 3선(選)을 자신한 가운데 김문수·안철수 후보는 서로 "내가 박 후보를 이길 '야당 대표' 후보"라며 각축했다.

    박원순 후보는 이날 중랑구 사가정역 인근 유세에서 "어차피 시장은 박원순"이라고 했다. 박 후보는 "김문수 쪽에서는 '안찍박'(안철수 찍으면 박원순이 당선), 안철수 쪽에서는 '김찍박'(김문수 찍으면 박원순이 당선)이라는 말이 유행"이라면서 "(하지만 김·안 후보 중) 누구를 찍기 때문이 아니라 '어시박'(어차피 시장은 박원순)"이라고 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왼쪽 사진부터)박원순(왼쪽)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중구 명동 유세 도중 추미애 민주당 대표의 손을 들어 올리며 웃고 있다. 김문수(왼쪽) 자유한국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중구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열린 유세에서 홍준표 대표와 함께 인사하고 있다. 안철수(왼쪽)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후보가 12일 서울 종로구 탑골공원 앞에서 손학규 선거대책위원장의 손을 잡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고운호 기자·주완중 기자
    김·안 후보는 이날 "더 이상 박원순은 안 된다"면서 서로 자신이 박 후보에 맞설 "야권 대표"라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국회 기자회견에서 안 후보를 겨냥해 "이합집산으로 탄생한 정당은 곧 분열하고 소멸할 것"이라며 "그런 정당의 후보가 대안이 될 수 없다"고 했다. 반면 안 후보는 국회의원 시절 지역구였던 노원구 유세에서 "안철수를 찍으면 안철수가 되고, 김문수를 찍으면 박원순이 된다. 김문수를 찍어 사표를 만들지 말아 달라"고 했다.

    김·안 후보 측은 이번 선거운동 과정에서 '박원순 3선 저지'를 내걸고 후보 단일화를 모색했으나 성사시키지 못했다. 결국 일여다야(一與多野) 구도로 치러지게 된 이번 선거 결과에 따라 두 후보 중 득표율이 뒤지는 사람은 정치적 타격을 입을 가능성이 크다. 반면 두 후보 중 당선되거나 상당한 득표력을 보인 후보는 선거 뒤 있을 수 있는 야권 재편 과정에서 일정한 영향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