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트럼프와 20분 통화…"긴밀한 공조 약속"

입력 2018.06.12 22:0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에서 북미정상회담을 마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연합뉴스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이날 열린 미북 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오후 8시 20분부터 40분까지 2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 대화를 나눴다”며 “싱가포르를 이륙한 트럼프 대통령이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통화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북 정상회담을 성공적으로 마무리지으면서 한반도는 물론 세계 평화를 위한 큰 토대를 놓았다”고 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실무진에서는 이루기 어려운,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뒀다”며 "김정은은 훌륭한 대화 상대였고 이번 회담을 통해 둘 사이에 돈독한 유대 관계가 형성됐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설명하면서, 김정은이 미사일 엔진 실험장을 폐기하기로 약속한 것은 그가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말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은 미북이 합의한 미군 유해발굴 사업과 관련해 “남북 사이에도 유해발굴 사업이 합의가 됐기 때문에 남북미가 함께 공동으로 추진하는 것을 북한과 협의하겠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미북 두 정상은 싱가포르 회담에서 이룬 합의 내용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하는게 중요하다는 데 뜻을 같이하고, 이를 위해 한국과 미국이 더 긴밀하게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