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폭스뉴스 인터뷰서 “김정은 사실상 즉시 비핵화 시작할 거라 생각”

입력 2018.06.12 22:00 | 수정 2018.06.12 22:0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정상회담 후 가진 미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이 북한 핵프로그램을 ‘사실상 즉시’ 해체하기 시작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출국 전 폭스뉴스의 션 해너티와 가진 인터뷰에서 “나는 우리가 북한 비핵화 과정을 시작할 것이라 생각하며, 그(김정은)가 돌아가서 사실상 즉시 (과정을) 시작할 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그는 “(비핵화) 과정은 정말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의 나라는 비핵화돼야 하고 그가 이를 완전히 이해했으며, 이를 두고 (나와) 맞서 싸우지 않았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김정은을 향해 엄지를 치켜들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트위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이 이날 서명한 공동 합의문에는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확고하고 흔들림 없는 약속을 재확인했다”는 문구만 담겼을 뿐, 미국이 회담 전 요구한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비핵화(CVID)’ 표현은 빠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 앞서 진행한 단독 기자회견에서 ‘CVID’가 공동 합의문에 들어가지 않았다는 지적에 “비핵화를 검증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싱가포르를 출발한 후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기자들에게 김정은을 믿지만 비핵화가 이뤄지도록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그를 확인할 것이고 매우 강력히 확인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전체적이고 완전한 계획을 갖고 있다”며 “(비핵화가)꼭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폭스뉴스 인터뷰 전체 영상은 미 동부 시각 12일 오후 9시(한국 시각 13일 오전 10시)에 방영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김정은과 ‘리틀 로켓 맨’ ‘노망난 늙은이’ 등 모욕을 주고받았던 이유 등도 공개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