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 백악관 제작 ‘북한의 미래’ 영상 인상깊게 봐”

입력 2018.06.12 19:17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중 김정은에게 아이패드로 북한의 경제 번영을 묘사한 ‘한반도 로드맵’ 영상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트럼프는 북한의 관광지 개발 등을 보여주는 이 영상이 김정은의 환심을 샀고 덕분에 2차 미·북 정상회담도 조만간 열릴 것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김정은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연 단독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에게 보여준 ‘한반도 로드맵’ 영상이 효과적이었다”고 말했다. 백악관이 만든 이 영상은 북한이 핵을 포기했을 경우 얻을 수 있는 경제적 혜택을 보여준다.

부동산 전문가 출신답게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 테이블에서 북한에 아름다운 해변이 많다는 점을 강조했다”며 “콘도 혹은 세계적인 호텔을 건설하는게 어떻겠느냐”고 김 위원장에게 ‘북한의 관광지 개발’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나의 제안에 김 위원장은 흡족해 했다”고 전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8년 6월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정상회담 후 열린 단독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 스트레이츠타임스
트럼프 대통령은 “나는 본능적으로 거래를 원하는 사람을 알아 본다”며 “김 위원장은 나보다 이 거래를 더 원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나의 생각이 혹시 틀릴 수도 있지만, 나는 김 위원장이 약속을 지키리라고 확신한다”며 “다소 시간이 걸릴 수 있지만, 단계별로 북의 비핵화를 이뤄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정상회담이 평양에서 열릴 수 있느냐는 질문에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추가 정상회담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평양 방문 여부에 대해서는 “적당한 때가 되면 갈 수도 있다”며 여지를 남겼다.

이어 다른 기자는 싱가포르를 다시 방문할 수 있느냐고 물었고, 트럼프 대통령은 “돌아올 수도 있다. 싱가포르의 환대에 감사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