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센토사 합의, 마지막 냉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

입력 2018.06.12 19:00

“남북미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자 평화 염원한 세계인의 진보”
“트럼프, 누구도 해내지 못한 위업...김정은, 역사적 순간의 주역”
“이번 합의 바탕으로, 우리는 새 길 갈 것... 북한과 동행”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끝난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6월 12일 센토사 합의는 지구상의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미국과 남·북한이 함께 거둔 위대한 승리이고, 평화를 염원하는 세계인들의 진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악수하는 모습을 방송으로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누구도 해내지 못한 위업을 마침내 이뤄낸 트럼프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경의를 표한다”며 “김정은 위원장도 세계를 향해 과감하게 첫발을 내디딘 역사적인 순간의 주역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역사적인 북미회담의 성공을 뜨거운 마음으로 축하하며 환영한다”며 “5월 26일 통일각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다시 만났을 때, 바로 어제(지난 1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면서 조심스럽게 회담의 성공을 예감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나 70년에 이르는 분단과 적대의 시간은 눈앞에서 벌어지는 사실조차 믿기 어렵게 하는 짙은 그림자였다”며 “낡고 익숙한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과감하게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 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회담 성공을 위해 노력해 준 리센룽 총리와 국제사회의 모든 지도자들께도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우리는 새로운 길을 갈 것”이라며 “전쟁과 갈등의 어두운 시간을 뒤로하고, 평화와 협력의 새 역사를 써갈 것이다. 그 길에 북한과 동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제 시작이고 앞으로도 숱한 어려움이 있겠지만 다시는 뒤돌아가지 않을 것이며 이 담대한 여정을 결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역사는 행동하고 도전하는 사람들의 기록”이라며 “우리 정부는 이번 합의가 온전히 이행되도록 미국과 북한, 그리고 국제사회와 아낌없이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이어"한반도에 항구적인 평화가 정착되고, 공존과 번영의 새 시대가 열릴 수 있도록 대한민국의 대통령으로서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중으로 트럼프 대통령과 정상 통화를 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김정은과 핫라인 통화 일정은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이날 문 대통령의 입장문을 대독한 김의겸 대변인은 기자들의 질문을 받지 않았고 브리핑룸을 떠났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