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리비아식 해법' 주장하던 볼턴과도 대화

입력 2018.06.12 15:41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만나 대화를 나눴다. 북한은 공공연하게 ‘대북 강경파'로 알려진 볼턴 보좌관을 향한 거부감을 드러내왔기 때문에,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주목된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미북 정상회담 및 업무오찬을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산책을 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양측 통역요원들과 함께 무언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트타임즈
김정은 이날 오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참모들 배석없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단독정상회담을 한 뒤, 트럼프 대통령을 보좌해 배석한 볼턴 보좌관과 마주하고 확대정상회담 및 업무오찬을 진행했다.

업무오찬이 끝난 뒤 김정은은 트럼프 대통령과 호텔 내부를 잠시 산책했고, 산책을 마친 뒤 합의문 서명식을 위해 호텔 안으로 들어가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측 인사들과 호텔 입구에서 잠시 대화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정은은 이 때도 트럼프 대통령 및 볼턴 보좌관 무엇인가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모습을 보였다.

앞서 김계관 북한 외무성 부상은 지난달 16일 담화에서 볼턴 보좌관의 ‘리비아식 비핵화’ 등의 발언을 겨냥해 “조미 수뇌회담(미북 정상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라고 비난했다.

김 부상은 당시 “우리는 이미 볼튼이 어떤 자인가를 명백히 밝힌 바 있으며 지금도 그에 대한 거부감을 숨기지 않는다”는 표현도 썼다.

이와 관련 지난 5일 미국의 CNN은 볼턴 보좌관이 북한의 비핵화 방식과 관련해 리비아 모델을 언급한 것은 미북 정상회담을 무산시키려는 고의적 의도에서 비롯된 것이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당시 이 방송은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해 볼턴 보좌관이 미북 정상회담 준비과정에서 김정은의 분노를 유발해 역효과를 일으킬 목적으로 언론 인터뷰에서 일부러 리비아 모델을 언급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미북 정상회담 및 업무오찬을 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산책을 한 뒤, 트럼프 대통령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양측 통역요원들과 함께 무언가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싱가포르 스트레이트타임즈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