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김정은에 전용차 ‘비스트’ 자랑

입력 2018.06.12 14:44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산책 중 김정은에게 대통령 전용 리무진 ‘캐딜락 원’을 구경시켜줬다. 트럼프 대통령의 검정 전용차는 중량이 9t에 달해 ‘비스트(야수)’로 불린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오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산책 중 김정은에게 대통령 전용 리무진 ‘캐딜락 원’을 보여주고 있다. /CNN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이 열린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김정은과 업무 오찬 후 호텔 주변을 산책했다. 산책 중 트럼프 대통령은 차량을 향해 손짓했고 백악관 경호원이 오른쪽 문을 열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차량 옆에서 대화를 나눴고 김정은은 웃으며 안을 들여다봤다.

AP는 이를 두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에게 자신의 차량을 보여주며 자신이 ‘알파 메일(우두머리 수컷)’임을 과시했다”고 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