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안익산 중장 단장으로 한 장성급회담 대표단 통지

입력 2018.06.12 11:54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 /국방부 제공
국방부는 12일 “북한이 전통문을 통해 오는 14일 판문점 통일각에서 열리는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에 안익산 육군중장을 대표로 한 총 5명의 대표단이 참가한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안익산은 2004년 1, 2차 장성급군사회담에서 북측 단장(수석대표)으로 참가했다. 북한군 중장은 우리 측 소장 계급에 해당한다.

북측은 또 4·27 판문점선언에 따라 한반도 군사적 긴장완화와 전쟁 위험 해소에 관한 군사적 문제를 협의해 나가자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측 대표단은 김도균 국방부 대북정책관이 이끌며 조용근 국방부 북한정책과장, 안상민 합참 해상작전과장, 황정주 통일부 회담 1과장, 박승기 청와대 안보실 행정관이 참가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