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어젠 잠 못 이룬 밤...성공적 회담 되기 바라"

입력 2018.06.12 11:35

국무회의 시작 전 20분간 미북정상회담 실황 시청
조명균 통일 “기도하는 마음" 한병도 “지방선거 신경쓰여”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미북 정상회담에 대해 “우리에게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남북미 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기를 국민들과 함께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지금 북미 정상회담이 시작되었다. 우리 국민들의 관심이 온통 싱가포르에 가있지 않을까 싶다. 저도 어제 잠 못 이루는 밤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정상회담을 하는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고 있다. 문 대통령 오른쪽은 김동연 기재부장관 해외출장으로 대리 참석한 고형권 기재부 제1차관.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오전10시에 시작되는 국무회의에 앞서 10분 일찍 회의장에 도착해 9시 53분부터 10시 12분까지 19분간 싱가포르에서 시작된 미북 정상회담 첫 장면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통상 국무회의 직전 국무위원 등 회의 참석자들과 나누는 차담을 생략하고 “오늘은 차담하지 말고 먼저 들어가서 시청합시다”라고 말하고 회의장인 본관 세종실에 들어섰다.

문 대통령과 국무위원들은 오전 9시 53분부터 청와대 의전비서관실에서 미리 설치해둔 스크린과 텔레비전 등을 통해 싱가포르에서 시작되는 미북 정상회담 현장 중계 방송을 시청했다.

국무위원들은 회의장 벽면에 걸린 대형 스크린 및 회의장 내 대형 텔레비전 6대를 통해 생중계 영상을 시청했고, 문 대통령은 자리에 놓인 별도의 모니터를 통해 싱가포르 현장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차례로 등장하자 옅은 미소를 지은 뒤, 회담중계 장면에서 눈을 떼지 않고 계속 집중해 시청했다. 시청 내내 옅은 미소를 지었고 중간중간 고개를 끄덕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의 악수 장면에서는 고개를 끄덕이고 환한 미소를 짓기도 했다.

10시로 예정된 국무회의 시작 시간이 10분 지난 시점에 조한기 의전비서관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가 국무회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듯 눈짓을 했지만, 문 대통령은 오른손을 들어 ‘잠깐만 조금 더보자'라는 듯한 사인을 보내 일부 국무회의 참석자들이 웃기도 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30초 정도 상황을 더 지켜본 뒤 시청을 마치고 국무회의를 시작했다.

이날 국무회의에 참석한 조명균 통일부장관은 ‘회담을 어떻게 전망하나'라는 취재진 물음에 “전망이라기 보다는 기도하는 마음”이라고 답했다.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미북정상회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핫라인을 가동하냐’라는 물음에 “아직 계획없다”고 말했다.

다만 한병도 정무수석비서관은 “오늘 회담이 중요하다”면서도 “저한테는 아무래도 내일 지방선거가 신경이 쓰인다"라고 말했다. 미북 정상회담으로 인해 6.13 선거가 국민들의 관심에서 다소 벗어난 점을 우려하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 문 대통령 “투표해야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 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오는 13일 예정된 전국동시지방선거 등과 관련 “우리 정부 들어서 처음 치르는 전국 선거인만큼 투개표 등 공정한 선거 관리를 위해 각별히 노력해주시기 바란다”고 국무회의 참석자들에게 당부했다.

이어 “국민들께서도 선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주시기 바란다”며 “투표가 우리의 미래를 만든다. 투표가 내일의 희망을 만들고 정치 발전을 만들고 평화를 만들고 성숙한 지방자치와 분권을 만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투표해야 국민이 대접받고 투표해야 정치가 국민을 두려워하게 된다"며 “공직선거 투표율이 높아지고 있는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는 사전 투표율이 매우 높아서 최종 투표율이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