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세기의 만남’ 성사…핵담판 빅딜 성사여부 주목

입력 2018.06.12 10:36

역사적 첫 북미정상회담이 열린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미북정상회담에 앞서 열린 단독회담에서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9시(현지 시각)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위한 역사적인 세기의 만남을 시작했다.

회담에 앞서 모두 발언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회담이 엄청나게 성공할 것”이라며 “좋은 대화가 있을 것이다. 북한과 매우 훌륭한 관계를 맺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정은은 “여기까지 오는 길이 그리 쉬운 길이 아니었다”며 “우리한테는 우리 발목을 잡는 과거가 있고 그랬던 관행들이 때로는 우리 눈과 귀를 가리고 있었는데 모든 것을 이겨내고 이 자리까지 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은 단독회담과 확대정상회담, 실무 오찬을 이어가며 비핵화와 체제안전보장을 교환하는 세기의 빅딜을 진행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