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미·북 회담서 주한미군 논의 안 한다"

입력 2018.06.12 09:44

제임스 매티스<사진> 미국 국방장관이 6·12 미·북 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 감축 여부는 논의되지 않을 것이라고 11일(현지 시각) 밝혔다.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매티스 장관은 미 국방부 청사에서 ‘미·북 정상회담에서 주한미군 감축과 관련해 논의 계획이 있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 같이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주한미군 감축 문제가 “미국과 한국간의 문제”라며 “다른 국가들이 점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못박았다. 이어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미·북 정상회담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상황에서 어떠한 논의도 시기상조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최근 주한미군 감축 문제가 미·북 회담에서 논의되지 않을 것이라고 여러차례 언급한 바 있다.

매티스 장관은 이날 ‘역사적인 회담을 앞두고 북한군의 동향’과 관련한 질문에는 “모두 조용하다”며 특이한 징후는 없다고 밝혔다.

매티스 장관은 이번 미·북 정상회담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대신 미 국방부 차관보들이 군 정책 조언자로 트럼프 대통령과 동행한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