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정상회담 직후 폭스뉴스와 인터뷰”

입력 2018.06.12 08:35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2일 싱가포르에서 미·북 정상회담 직후 폭스뉴스와 인터뷰를 할 예정이라고 미국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가 전했다.

악시오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이 끝난 후 폭스 뉴스 진행자인 숀 해니티<사진>와 인터뷰를 가질 예정이다. 이는 정상회담 이후 그가 갖는 첫 번째 언론 인터뷰가 될 예정이다. 인터뷰는 미국 대표단 숙소인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미국 동부시각 12일 오후 9시(한국 시각 13일 오전 10시)에 방영된다.

이날 오후 공식 기자회견 등을 통해 공개되지 않을 수도 있는 김 위원장과의 단독 회담 뒷얘기를 트럼프 대통령이 풀어놓을 지 주목된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애청한다는 폭스뉴스의 진행자인 숀 해니티는 ‘진보’ 정치권과 언론을 비판해 미국 내 보수층으로부터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해니티 자신 역시 트럼프 대통령과 두터운 친분을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