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美北회담 성사되도록 우리가 주요한 역할 했다"

입력 2018.06.12 03:12

[오늘 美北정상회담] 北에 전용기 제공 자화자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미·북 정상회담을 위해 중국 비행기로 싱가포르에 간 것을 두고 중국이 자화자찬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는 11일 "김 위원장이 중국 국제항공 여객기로 싱가포르에 간 것은 상징적 의의가 크다"며 "중국이 김 위원장에게 제공한 편의와 예우는 북한에 대한 전폭적 지지를 보여준 것이자 '앞으로도 한반도에 대한 영향력 행사를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는 분명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했다. 이 매체는 그러면서 "중국은 북한이 국제사회로 나가게 하는 데 대체 불가능한 작용을 하고 있으며 북한이 절실히 필요로 하는 개혁·개방에서 결정적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했다. 또 "중국은 미·북 정상회담이 각종 변수를 극복하고 최종 성사되도록 한 주요한 동력 중 하나였다"며 "중국이 회담을 은연중에 방해한다는 건 억측"이라고 강조했다.

김정은은 지난 10일 리커창 중국 총리가 해외 순방 때 전용기로 사용하던 중국 국제항공 소속 보잉 747기를 타고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겅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1일 브리핑에서 "북한이 요청해 중국 민간항공사가 북한 대표단의 싱가포르행을 위해 유관 서비스를 제공했다"고 밝혔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