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이재명 사퇴하라", 與지도부는 경남으로

조선일보
  • 최경운 기자
    입력 2018.06.12 03:01

    [지방선거 D-1] 경기·경남지사 막판 관심 고조

    경기지사와 경남지사 선거가 하루 앞으로 다가온 6·13 지방선거의 막판 승부처로 떠오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김경수 경남지사 후보의 '드루킹 댓글 조작' 연루 의혹에 이어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의 여배우 스캔들 의혹을 둘러싼 논란이 커지면서 야당에선 11일 역전 가능성을 거론하기 시작했다.

    지난 6일 발표된 공중파 방송 3사 여론조사에선 김경수·이재명 후보가 우세했던 것으로 나타났었다. 하지만 이후 야당 후보들의 추격전이 거세지고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그러자 추미애 대표 등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경남을 찾아 김경수 후보 지원 유세를 했다. 민주당은 이재명 후보와 당내 경선에서 맞붙었던 전해철 의원 등에 이어 추 대표 등 당 지도부도 전날 경기 지역을 찾아 이 후보 구하기에 나섰다. 이에 맞서 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이날 이 후보의 사퇴를 요구하며 남경필 후보 지지를 호소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與, 김경수 총력 지원… 김태호, 나홀로 추격전 창원=윤형준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