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태용호, 세네갈과 비공개 평가전서 0-2 패배

입력 2018.06.12 00:47 | 수정 2018.06.12 00:56

한국 축구 대표팀이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0-2로 졌다./대한축구협회 제공
2018 러시아 월드컵을 준비하는 신태용호가 월드컵 최종 모의고사인 세네갈과의 경기에서 무릎을 꿇었다.

한국은 11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오스트리아 그뢰디히 다스골트베르크 슈타디온에서 열린 세네갈과의 비공개 평가전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신태용호는 전지훈련 캠프인 오스트리아에서 진행된 두 차례 평가전을 1무 1패로 마무리했다.

앞서 7일 열린 볼리비아와 평가전에서는 0-0으로 비겼다.

신태용 감독은 작년 7월 취임 후 총 18차례의 A매치(국가대표팀간 경기)에서 6승 6무 6패, 24실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세네갈과 역대 A매치 상대 전적에서는 1승 1무 2패가 됐다.

이날 평가전은 전력 노출을 꺼려 양국 합의로 관중과 미디어 없이 전면 비공개로 진행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7위로 월드컵 본선 진출국인 세네갈은 한국(57위)보다 30계단이 높은 아프리카의 강호답게 한국을 압도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