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 40분간 전화통화...트럼프 “미북회담후 폼페이오 보내겠다”

입력 2018.06.11 18:42

트럼프 “회담결과 실현 위한 한미공조 文대통령과 상의할 것”
양국 정상 “북미간 공통분모 찾고, 온 세계가 바라는 일 과감히 풀어보자”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오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 통화를 하고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 방안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이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오늘 4시 30분부터 5시 10분까지 40분 동안 트럼프 대통령과 전화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 회담을 앞두고 지금까지 진행된 미국과 북한 사이의 논의 내용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설명했고, 두 정상은 싱가포르의 북미정상회담에서 성공적인 결실을 거둘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구체적인 논의를 이어갔다”고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에서 싱가포르에서 미북 정상회담을 준비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에 앞서 “마침내 내일(12일) 역사적인 북미정상회담이 열리게 된 것은 전적으로 트럼프 대통령의 용단과 강력한 지도력 덕분”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회담에서 기적과 같은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도록 우리 한국민은 마음을 다해 기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김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만나서 허심탄회한 대화를 통해 북미 간 공통분모를 찾아나가고 온 세계가 바라는 일을 과감하게 풀어보자고, 두 정상이 마음을 모은다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는 데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은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싱가포르 회담 직후 폼페이오 국무장관을 한국으로 보내 회담 결과를 자세히 설명하고, 앞으로 회담 결과를 구체적으로 실현해 나가기 위한 한미 간 공조 방안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과 상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에 대해 “북미정상회담이 성공하면 전세계인에게 큰 선물이 될 뿐만 아니라 6월 14일 트럼프 대통령 생신에도 좋은 선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부성 부상간의 실무협상 결과에 대해 공유했나'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누구와 누구의 회담이라고 말하지는 않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실무회담에서 지금까지 논의된 내용에 대해 문 대통령에게 먼저 설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긍정적 전망을 공유했나’라는 물음에 대해 “그렇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통화에서는 ‘종전선언'에 대한 이야기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의견을 모으거나 이런 내용은 아니었고 정보공유차원이었다"”고 말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