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동열 감독이 밝힌 오지환-박해민 발탁 핵심이유

입력 2018.06.11 16:23

11일 오후 서울 도곡동 KBO에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 출전하는 야구 대표팀 선동열 감독과 코칭스태프가 아시안게임에 참가하는 야구대표팀 최종 엔트리를 선정했다. 회의를 마치고 최종 명단을 발표하고 있는 선동열 감독. 도곡동=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6.11/
"백업을 제대로 해줄 수 있는 선수가 필요했다."
LG 트윈스 내야수 오지환과 삼성 라이온즈 외야수 박해민이 결국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대표팀에 최종 승선했다. 선동열 대표팀 감독은 11일 오후 서울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대표팀 코칭스태프와 약 2시간에 걸친 마라톤 회의 끝에 24명의 최종 엔트리를 발표했다. 오지환과 박해민이 여기에 포함돼 있었다.
대표팀 최종 엔트리 발표 이전부터 두 선수의 합류 여부는 초미의 관심사였다. 두 명 모두 이번 아시안게임이 병역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기 때문이다. 이 기회를 놓치면 올 시즌 후 곧바로 현역으로 군복무를 해야 한다. 때문에 두 선수가 과연 대표팀 최종 엔트리에 합류할 수 있는 지 논란이 컸다.
대표팀을 이끄는 선동열 감독은 이들을 선발한 이유에 관해 "애초 대표팀 구성의 원칙은 최고의 기량을 지닌 선수를 뽑는 것이었다. 그래서 우선 포지션별로 베스트를 먼저 구성했다. 오지환과 박해민은 베스트는 아니라 백업조에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어 선 감독은 두 선수의 구체적인 활용 방안도 설명했다. 선 감독은 "다들 아시다시피 박해민은 활용 폭이 큰 선수다. 대수비나 대주자로 얼마든지 활용할 수 있다. 또 오지환은 주전 유격수 김하성의 백업 역할이다. 처음 코칭스태프 회의에서는 다양한 포지션이 되는 선수를 뽑는 것도 고려됐다. 그러나 지금 (내야)멀티 포지션을 제대로 소화해낼 수 있는 선수가 마땅치 않다고 판단했다. 그럴 바에는 한 포지션이라도 제대로 할 수 있는 선수를 뽑는 게 낫다는 결론을 내렸다. 결국 오지환은 이런 이유로 대표팀에 뽑혔다"고 밝혔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