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북핵 완전한 해결에 1~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입력 2018.06.11 15:19

“뿌리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 일거에 해결될 수 없어”
“완전한 해결,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긴 과정이 필요”
“북미 대화에만 기댈 수 없어...남북대화도 병행해야”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하루 앞으로 다가온 미북 정상회담과 관련 “새로운 한반도 시대를 염원하는 전 세계인들의 바람이 실현될 수 있도록 (미북) 두 지도자가 서로의 요구를 통크게 주고받는 담대한 결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전 세계가 고대하던 북미정상회담이 드디어 내일(12일) 개최된다. 이제 두 정상의 세기적인 만남만 남겨두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수석ㆍ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전쟁에서 평화로 가는 역사적 이정표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회담을 통해 적대관계 청산과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큰 합의가 도출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내일 회담이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전망과 기대를 함께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과감한 결단이 있었기에 여기까지 오는 게 가능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과 한반도 평화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실질적 행동으로 보였고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과감한 선제적 조치로 회담 성공을 위한 성의와 비핵화 의지를 보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뿌리 깊은 적대관계와 북핵 문제가 정상 간 회담 한 번으로 일거에 해결될 수는 없다”며 “두 정상이 큰 물꼬를 연 후에도 완전한 해결에는 1년이 될지 2년이 될지 더 시간이 걸릴지 알 수 없는 긴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 과정이 완결될 때까지 남북미 간의 진정성 있는 노력과 주변국의 지속적인 협력이 필요하다”며 “우리는 그 과정을 성공적으로 이끌어나가는 긴 호흡이 필요하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적대관계 청산을 북미 간 대화에만 기댈 수 없다”며 “남북대화도 함께 성공적으로 병행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남북관계가 좋아지면 북미관계가 함께 좋아지고, 북미관계가 좋아지면 남북관계를 더욱 발전시키는 선순환 관계를 만들어 가야한다”며 “이를 위해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남북군사회담·적십자회담·체육회담 등 남북대화에 대해서도 국민께서 지속적인 지지와 성원을 보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는 출범 후 오늘에 이르기까지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끝내 지금의 상황을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앞으로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가 구축될 때까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어떤 상황에서도 적어도 한반도 문제만큼은 우리가 주인공이라는 자세와 의지를 잃지 않도록 국민께서 끝까지 함께 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회담 10여 시간 앞둔 센토사섬…앞바다엔 군함 배치돼 싱가포르=윤희훈 기자
北 매체, 김정은 도착 보도… "중국 비행기 탔다" 공개도 박수현 기자
김정은 숙소의 북 관계자들, 망원카메라로 몰래 취재진들 촬영 싱가포르=양승식 기자
[속보] 北최선희, 오전 실무회담 마치고 숙소 복귀 뉴시스
[속보] 폼페이오 "미북 실무협상단,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회의 가졌다" 뉴시스
靑 "미북 실무협상 11일도 계속… 트럼프·김정은이 최종담판" 박정엽 기자
[여기는 싱가포르] 미디어센터 2000여석… 치열한 자리 경쟁 싱가포르=윤희훈 기자
"北매체, 김정은 싱가포르행 이례적 보도… 정상회담 자신감 표현" 이선목 기자
"싱가포르에 흥분 가득" 트럼프, 회담 앞서 폭풍 트윗 김남희 기자
김정은, 호텔서 두문불출… 길가엔 2m 높이 바리케이드 싱가포르=양승식 기자
현송월, 미국 갈까… "트럼프, 北관현악단 초청 검토 중" 배정원 기자
美·北, 막판 실무접촉… 트럼프는 '정상회담 예습' 남민우 기자
北매체, 김정은 출국 보도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변지희 기자
美공화 그레이엄 "미북협상 결과는 北정권 파괴 등 3가지" 김남희 기자
트럼프가 즐겨보는 폭스, 방송사고 "두 독재자의 회담" 이선목 기자
트럼프 "김정은 단 한번의 기회… 시간낭비 않겠다" 싱가포르=임민혁 기자
항공기 3대 띄우고, 항로 바꾸고… 첩보영화 뺨친 김정은 입국 싱가포르=안준용 기자
美北정상 570m 거리… 'CVID 합의' 마지막 진통 싱가포르=임민혁 기자
싱가포르 첫날 밤…트럼프와 김정은의 거리 570m 싱가포르=양승식·윤희훈 기자
로이터 "김정은, 12일 오후 2시 싱가포르 떠날 듯" 박원익 기자
김정은, 전용기 대신 '中 고위급 비행기' 빌려 탔다 고성민 기자
"미북회담 당일 끝날 듯… 트럼프·김정은 독대로 시작" 고성민 기자
김정은 가는길 '첩보작전'… 비행기 3대 띄웠다 이창환 기자
싱가포르, 경호도 역대급… 3대 '인간병기' 총출동 박성우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