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미북실무협상 11일도 계속...트럼프-김정은 최종담판으로 결정될 듯”

입력 2018.06.11 13:00

“판문점 실무접촉 내용 충분히 전달받았다”

청와대는 11일 싱가포르 미북정상회담과 관련 양측의 실무협상이 이날까지도 계속될 것이라고 전하면서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담판후에야 최종결론이 나올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좋은 결과가 나오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며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미북) 두 정상의 회담과 담판이 어떤 내용이 (결과로) 나오냐에 따라서, 그 내용을 저희가 면밀히 살펴보고 미국과 북한과 향후 정치일정과 내용에 대해 긴밀히 협의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11일 춘추관 정례브리핑에서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언론 브리핑 말고도 현지에서 북미간 대화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상황을 공유하는 것도 중요한 임무중 하나”라고 말했다. 사진은 남관표 2차장이 지난 10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에서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로 출국하기에 앞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김 대변인은 싱가포르에서 남북미 정상회담이 이뤄질 가능성에 대해서는 “애초부터 이 회담은 북미간의 회담이었고, 그에 대한 실무진 협상이 진행되는 과정에서 3자가 할 수도 있는 경우에 대비해서 저희가 마음의 준비를 했던 정도”라며 “지금 상황은 그렇게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6.12 미북정상회담 전 미국과 북한 사이의 사전 접촉에 대해서는 “성 킴 주필리핀 미국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 간의 실무협상은 이날(11일)까지 계속 진행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회담은 실무진에서 모두 세팅한 뒤 정상이 의례적으로 도장찍는 회담이라기 보다는 두 지도자가 서로 얼굴을 맞대고 진솔하게 이야기하면서 마지막 최종담판으로 결정짓는 성격이 더 강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판문점에서 실무접촉이 이어지는 과정에서 그 내용을 저희들이 충분히 전달받았다”며 “(싱가포르로 파견된) 남관표 국가안보실 2차장은 언론 브리핑 말고도 현지에서 북미간 대화가 어떻게 진행되고 있는지 상황을 공유하는 것도 중요한 임무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종전선언에 참여할 수 있는 국가로 미국과 북한, 우리와 중국이 있는데 어디까지 포함되면 실질적 구속력을 발휘한다고 보나'라는 물음에 대해서는 “주체가 몇이냐라는 문제라기 보다는 어느 정도 형식과 내용을 갖추느냐(로 본다)”고 답했다.

이어 “(결과물이) 선언이냐 협정이냐 조약이냐가 형식이고, 내용도 어떤 내용을 담느냐에 따라 다르다. 미국같은 경우는 의회 인준 여부에 따라 정치적 선언인지 국제법적 구속력을 갖느냐가 달라진다”며 “나오지 않은 내용을 갖고 법적 성격을 말하기는 이르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회담 10여 시간 앞둔 센토사섬…앞바다엔 군함 배치돼 싱가포르=윤희훈 기자
文대통령 "북핵 해결, 1년 될지 2년 될지… 긴 과정 필요" 박정엽 기자
北 매체, 김정은 도착 보도… "중국 비행기 탔다" 공개도 박수현 기자
김정은 숙소의 북 관계자들, 망원카메라로 몰래 취재진들 촬영 싱가포르=양승식 기자
[속보] 北최선희, 오전 실무회담 마치고 숙소 복귀 뉴시스
[속보] 폼페이오 "미북 실무협상단,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회의 가졌다" 뉴시스
[여기는 싱가포르] 미디어센터 2000여석… 치열한 자리 경쟁 싱가포르=윤희훈 기자
"北매체, 김정은 싱가포르행 이례적 보도… 정상회담 자신감 표현" 이선목 기자
"싱가포르에 흥분 가득" 트럼프, 회담 앞서 폭풍 트윗 김남희 기자
김정은, 호텔서 두문불출… 길가엔 2m 높이 바리케이드 싱가포르=양승식 기자
현송월, 미국 갈까… "트럼프, 北관현악단 초청 검토 중" 배정원 기자
美·北, 막판 실무접촉… 트럼프는 '정상회담 예습' 남민우 기자
北매체, 김정은 출국 보도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변지희 기자
美공화 그레이엄 "미북협상 결과는 北정권 파괴 등 3가지" 김남희 기자
트럼프가 즐겨보는 폭스, 방송사고 "두 독재자의 회담" 이선목 기자
트럼프 "김정은 단 한번의 기회… 시간낭비 않겠다" 싱가포르=임민혁 기자
항공기 3대 띄우고, 항로 바꾸고… 첩보영화 뺨친 김정은 입국 싱가포르=안준용 기자
美北정상 570m 거리… 'CVID 합의' 마지막 진통 싱가포르=임민혁 기자
싱가포르 첫날 밤…트럼프와 김정은의 거리 570m 싱가포르=양승식·윤희훈 기자
로이터 "김정은, 12일 오후 2시 싱가포르 떠날 듯" 박원익 기자
김정은, 전용기 대신 '中 고위급 비행기' 빌려 탔다 고성민 기자
"미북회담 당일 끝날 듯… 트럼프·김정은 독대로 시작" 고성민 기자
김정은 가는길 '첩보작전'… 비행기 3대 띄웠다 이창환 기자
싱가포르, 경호도 역대급… 3대 '인간병기' 총출동 박성우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