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70m 거리… 'CVID 합의' 마지막 진통

입력 2018.06.11 03:00

[美北정상회담 D-1]
김정은, 中전세기로 싱가포르에… 대통령궁서 리셴룽 총리 만나
트럼프 "1분이면 진정성 안다"… 싱가포르 와선 "회담 전망 좋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0일 오후 잇따라 미·북 정상회담 장소인 싱가포르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오는 12일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사상 첫 정상회담을 갖는다.

김정은은 이날 오후 2시 36분 에어차이나 소속 중국 고위급 전용기를 타고 창이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김정은은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와 회담을 하면서 "(북·미 정상회담은) 전 세계가 지켜보고 이는 역사적 회담"이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8시 22분쯤 싱가포르에 도착했고, 11일 리 총리와 회담할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항 도착 뒤 회담 전망을 묻는 질문에 "아주 좋다"고 답했다.

이미지 크게보기
싱가포르의 첫날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각) 오후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싱가포르의 공군기지에 도착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왼쪽 사진). 그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 차 캐나다를 방문했다가 지난 9일 미국으로 복귀하지 않고 곧장 싱가포르로 향한 것이다. 10일 오후 트럼프 대통령보다 일찍 싱가포르에 도착한 김정은(오른쪽 사진) 북한 국무위원장을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이스타나 대통령궁에서 안내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AP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미국 성 김 주필리핀 대사와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싱가포르 실무 회담에서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를 합의문에 명시하느냐를 놓고 막판 진통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한 소식통은 "비핵화 방식·단계를 놓고 조율 중인데, 아직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이 회담을 이틀 앞두고 불과 570m 떨어진 호텔에 묵지만, 비핵화 입장은 완전히 좁혀지지 않은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싱가포르로 출발하기 직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기자회견에서 "북한을 위대하게 만들 기회는 다시 오지 않을 것이다. (이번이) 단 한 번의 기회(one-time shot)"라고 말했다. 김정은에게 "CVID 결단을 내리라"는 우회적 압박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김정은을 만난 지) 1분 이내면 (비핵화 진정성을) 알아차릴 수 있다"며 "그가 진지하지 않다는 느낌이 들면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블룸버그통신은 "12일 미·북 정상회담은 (오전 9시) 통역만 둔 채 단둘이 만나는 단독 회담으로 시작하고, 오후에 참모진이 합류하는 확대 회담이 진행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로이터통신은 "김정은이 '잠정적'으로 12일 오후 2시 출국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오전 회담 5시간 만에 오찬이나 오후 회담 없이 떠날 수 있다는 얘기다. 외교 소식통은 "트럼프가 '언제든 회담장을 나갈 수 있다'고 하자, 북측이 기 싸움을 벌이는 측면이 있다"고 했다.

우리 정부가 기대했던 '싱가포르 남·북·미 3자 정상회담'은 불발됐다.


관련기사를 더 보시려면,

회담 10여 시간 앞둔 센토사섬…앞바다엔 군함 배치돼 싱가포르=윤희훈 기자
文대통령 "북핵 해결, 1년 될지 2년 될지… 긴 과정 필요" 박정엽 기자
北 매체, 김정은 도착 보도… "중국 비행기 탔다" 공개도 박수현 기자
김정은 숙소의 북 관계자들, 망원카메라로 몰래 취재진들 촬영 싱가포르=양승식 기자
[속보] 北최선희, 오전 실무회담 마치고 숙소 복귀 뉴시스
[속보] 폼페이오 "미북 실무협상단,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회의 가졌다" 뉴시스
靑 "미북 실무협상 11일도 계속… 트럼프·김정은이 최종담판" 박정엽 기자
[여기는 싱가포르] 미디어센터 2000여석… 치열한 자리 경쟁 싱가포르=윤희훈 기자
"北매체, 김정은 싱가포르행 이례적 보도… 정상회담 자신감 표현" 이선목 기자
"싱가포르에 흥분 가득" 트럼프, 회담 앞서 폭풍 트윗 김남희 기자
김정은, 호텔서 두문불출… 길가엔 2m 높이 바리케이드 싱가포르=양승식 기자
현송월, 미국 갈까… "트럼프, 北관현악단 초청 검토 중" 배정원 기자
美·北, 막판 실무접촉… 트럼프는 '정상회담 예습' 남민우 기자
北매체, 김정은 출국 보도 "달라진 시대적 요구에 맞게…" 변지희 기자
美공화 그레이엄 "미북협상 결과는 北정권 파괴 등 3가지" 김남희 기자
트럼프가 즐겨보는 폭스, 방송사고 "두 독재자의 회담" 이선목 기자
트럼프 "김정은 단 한번의 기회… 시간낭비 않겠다" 싱가포르=임민혁 기자
항공기 3대 띄우고, 항로 바꾸고… 첩보영화 뺨친 김정은 입국 싱가포르=안준용 기자
싱가포르 첫날 밤…트럼프와 김정은의 거리 570m 싱가포르=양승식·윤희훈 기자
로이터 "김정은, 12일 오후 2시 싱가포르 떠날 듯" 박원익 기자
김정은, 전용기 대신 '中 고위급 비행기' 빌려 탔다 고성민 기자
"미북회담 당일 끝날 듯… 트럼프·김정은 독대로 시작" 고성민 기자
김정은 가는길 '첩보작전'… 비행기 3대 띄웠다 이창환 기자
싱가포르, 경호도 역대급… 3대 '인간병기' 총출동 박성우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