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거래소 해킹… 40분간 400억 털렸다

조선일보
입력 2018.06.11 03:00

국내 최대 규모 피해

국내 7위 가상 화폐 거래소 코인레일이 해킹을 당해 거래가 일시 중단됐다. 해킹 피해액은 수백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거래소 해킹 사건 중 가장 큰 금액이다. 코인레일은 10일 "해킹 공격을 당해 보유 중인 일부 가상 화폐에 피해가 발생했다"고 홈페이지 공지문을 통해 밝혔다.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쯤 코인레일이 보유한 가상 화폐 계좌에서 펀디엑스, 엔퍼, 애스톤, 트론, 스톰 등 가상 화폐 9종 36억개가량이 40분에 걸쳐 인출됐다. 해킹당한 가상 화폐 시세는 대부분 개당 수십원대로, 모두 합하면 400억원대 규모로 추산된다. 코인레일 측은 10일 오전 2시부터 거래를 중단하고 서버 점검에 들어갔다. 코인레일은 "가상 화폐 업체, 경찰과 협조해 유출된 가상 화폐의 3분의 2가량을 회수하거나 거래중단 조치를 했다"며 "나머지 가상 화폐도 회수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공지했다.

하지만 거래소 투자자들이 가상 화폐를 온전히 돌려받을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지난해 12월 가상 화폐 거래소 유빗은 170여억원어치 가상 화폐를 도난당했다. 유빗은 파산 신청을 한 뒤 보험금을 받아 피해를 보상한다고 했으나 보장 한도는 30억원에 불과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